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회동에 민경욱 불참…'설전' 고민정과 대면 불발

송고시간2019-07-18 1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G20 회의 불참의혹' 영상 두고 공방

청,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 현 서울지검장 지명
청,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 현 서울지검장 지명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17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뒤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석열 현 서울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히고 있다. 2019.6.17 scoop@yna.co.kr

축사하는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축사하는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연합뉴스와 통일부 공동 주최로 열린 제5회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상생·공영의 신한반도체제' 오찬행사에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6.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에 참석하지 않게 됐다.

이에 따라 최근 설전을 벌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민 대변인의 만남 역시 불발됐다.

청와대는 이날 열리는 문 대통령의 '정당 대표 초청 대화' 행사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당에서는 전희경 대변인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야 5당에서는 당 대표 외에 2명씩 더 참석하기로 했고 한국당의 경우 전 대변인과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이 명단에 포함됐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이날 고 대변인과 민 대변인이 만날 가능성에 주목해 왔다.

앞서 고 대변인과 민 대변인이 '문 대통령이 일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 당시 주요 회의에 불참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번진 것을 두고 공방을 벌인 바 있기 때문이다.

민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이른바 오사카의 문재인 행방불명 사건 동영상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글을 남기자, 고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말씀한 거라면 의도가 궁금하고, 팩트를 확인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기사를 쓰고 어떻게 브리핑을 하셨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민 대변인은 다시 페이스북 글에서 "TV 생방송에서 시원하게 붙자"고 제안했고,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부디 대한민국 정치의 격을 높여달라.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응수했다.

이후 민 대변인이 "토론은 이번이 아니더라도 요청해오면 응할 테니 언제든 연락 달라"라고 하며 설전은 일단락됐다.

이들의 설전은 두 사람이 모두 KBS 출신이라는 점, 전·현직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점 등에서 한층 관심을 끌었다.

일부에서는 두 대변인 사이의 이 같은 공방이 참석자 선정 과정에 고려된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흘러나온다.

또 민 대변인이 지난달 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과 관련해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고,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막말"이라고 비판하는 등 불편한 기류가 형성된 점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 대변인이 이날 '당번'인 것 말고 다른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만일 대변인이 2명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면 민 대변인과 전 대변인이 모두 갈 수 있지만, 1명으로 정해진 이상 당번을 맡은 전 대변인이 참석하는 게 자연스럽다는 설명이다.

민경욱-고민정 설전·"생방송서 붙자" "靑대변인 하신 분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