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중도민심 어쩌나'…한국당 내에서도 '김순례 복귀' 우려

송고시간2019-07-18 11:42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민 여론과 괴리…당 지도부 책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을 받았다가, 최고위원직 복귀를 앞둔 김순례 의원을 두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명확한 규정이 없어 '정치적 결단'으로 자동복귀 시켰다고는 하지만, 이 같은 당 지도부의 결단이 국민 여론과 괴리됐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당 신(新)정치특별위원회 위원장이자 수도권 4선 중진 의원인 신상진 의원은 18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순례 의원이 발언한) '5·18 괴물집단'이라는 말은 역사에 대한 이해도 없는, 정치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말"이라며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좀 더 센 징계가 있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최고위원으로 복귀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사견을 전제로 "부적절하다. 당헌·당규상 상당히 논란이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야기하는 김순례 의원
이야기하는 김순례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7일 오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7.17 toadboy@yna.co.kr

한 수도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히 수도권 민심에 당연히 좋지 않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기에 국민이 정권에 등을 돌리고 있는데 우리 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게 처신하지 못해 지지층을 흡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영남권 의원도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김 의원이 스스로 최고위원직을 포기하도록 설득해야 했다"며 "5·18 망언이 터졌을 때보다 당 사정이 더 좋지 않은 상황에서 당의 걸림돌이다 싶으면 지도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일을 판단하고 결단하라고 당 지도부를 뽑아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영남권 의원도 "김 의원이 변명을 계속하면서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며 "이런 모습들이 우리 당에는 굉장한 악재"라고 말했다.

김 의원과 같은 사안으로 징계 심사대에 올랐지만 '제명' 결정을 받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의원총회 표결이 이뤄지지 않는 데 대한 당내 복잡한 기류도 감지됐다.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의원은 복귀하는데 이종명 의원은 제명이라는 형평성에 맞지 않은 결정 때문에 폭탄을 안고 있는 셈"이라며 "의총에서 이 의원의 제명 처리를 계속 미루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맹우 사무총장 기자간담회
박맹우 사무총장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박 사무총장은 김순례 최고위원 자격문제, 박순자 의원 징계 심의 등 당내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19.7.17 toadboy@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