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D스토리] 덥고, 버려지고…반려동물에 더 가혹한 여름

송고시간2019-07-20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름철 최악의 알바로 꼽히는 '동물 인형탈 알바'. 가만있어도 땀이 흥건해지는데요. 그런데 진짜 털로 뒤덮인 반려동물들에게 여름은 얼마나 더울까요?

동물은 사람보다 기초체온이 높아 날씨가 더워질 경우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여름철 반려동물에 가장 중요한 것은 수분공급과 공기 순환, 그리고 체온 조절입니다.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이 늘면서 함께 여름 휴가를 즐기는 문화가 생겨나고 있는데요.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할 수 있는 호텔, 펜션, 수영장까지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여름 휴가철에는 버려지는 동물도 많습니다. 서미진 동물자유연대 활동가는 "작년에 약 10만 마리의 유기동물이 발생했는데 그중에 여름철인 6~8월에만 30~40% 발생했다"고 말했죠.

반려동물이 건강하고 행복한 여름을 나기 위한 방법을 D스토리가 알아봤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 봉주연 김명지 인턴기자 / 내레이션 조민정 인턴기자

[D스토리] 덥고, 버려지고…반려동물에 더 가혹한 여름 - 2

junep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