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배구 "20년간 못 나간 올림픽…도쿄는 꼭 가겠다"

송고시간2019-07-18 12: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장 신영석 "각오? 올림픽이라는 말 한마디로 끝"

임도헌 감독 "류현진처럼…힘은 부족하지만 속도와 기술로"

남자배구 대표팀 미디어데이
남자배구 대표팀 미디어데이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이 18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전 출전 각오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한선수, 신영석, 임도헌 감독, 정지석. 2019.7.18 abbie@yna.co.kr (끝)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꼭 나가고 싶다'는 굳은 결심을 밝혔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18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륙 간 예선전에 출전하는 각오를 다졌다.

세계랭킹 24위인 대표팀은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올림픽 대륙 간 예선전에 참가해 미국(세계 2위), 벨기에(12위), 네덜란드(15위)와 조 1위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다툰다.

대륙 간 예선전에서 올림픽 직행에 실패하면, 내년 1월 열리는 대륙별 예선전에서 대륙별로 1장 제공되는 카드를 노려야 한다.

전력상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대표팀은 2000 시드니 올림픽 이후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꼭 이루겠다고 입을 모았다.

임 감독은 "8월 대륙 간 예선은 우리보다 강한 팀과 경기하지만, 꼭 지라는 법은 없다. 항상 이긴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선수들에게도 태극마크를 달고 나라를 대표하는 자긍심을 가지라고 했다"고 말했다.

각오를 밝히는 임도헌 감독
각오를 밝히는 임도헌 감독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임도헌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8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대륙 간 예선전 출전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9.7.18 abbie@yna.co.kr (끝)

주장 신영석(현대캐피탈)은 "예선전에 임하는 각오를 말한다면, '올림픽'이라는 말 한마디로 끝난다"라며 "20년 동안 올림픽에 못 나간 것을 무겁게 생각한다. 기회가 온 만큼 마음가짐이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베테랑 세터 한선수(대한항공)는 "올림픽은 선수로서 꼭 나가고 싶은 대회다. 꼭 나가고 싶다"며 "저에게는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 출전 기회일 수도 있다. 저의 마지막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 믿음을 갖고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선수는 친구인 박철우(삼성화재)와도 이번 올림픽에 꼭 나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자주 한다면서 "우리는 주장 영석이와 후배들을 많이 도와서 올림픽에 꼭 나갈 수 있도록 보탬이 될 생각"이라며 베테랑의 책임감을 드러냈다.

정지석(대한항공)은 "좋은 형들을 보고 더 많이 배울 수 있는 대표팀에 뽑아주셔서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며 "올림픽을 목표로 하고 있고, 올림픽이 끝난 이후 남자배구의 방향성과 미래까지 보고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임 감독은 선수들에게 남자배구의 미래를 제시하며 동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다.

임 감독은 '아시아 배구가 세계를 호령하던 시절의 기술력과 지금의 스피드 배구를 접목한 배구'를 추구한다.

임 감독은 메이저리그 야구에서 강속구 대신 칼날 같은 제구력으로 최고의 투수 자리에 올라선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을 예로 들었다.

그는 "지금 야구에서 류현진이 제일 잘 던진다. 배구도 우리가 힘으로는 유럽과 상대가 되지 않는다. 유럽의 서브는 시속 120㎞가 나오는데, 우리는 시속 100㎞도 안 된다. 대신 정확히 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수비만 해서도 안 된다. 이단 공격 등 기술적인 배구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지석은 "득점할 때는 득점을 하되, 불안정한 상황에서는 빠르고 조직력 있는 배구로 랠리를 많이 가져간 뒤 득점하는 배구 훈련을 많이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남자배구 대표팀 한선수와 신영석
남자배구 대표팀 한선수와 신영석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한선수(왼쪽)와 신영석(오른쪽)이 18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대륙 간 예선전 출전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9.7.18 abbie@yna.co.kr (끝)

대표팀은 이달 1일부터 V리그를 대표하는 선수 14명을 소집해 진천선수촌에서 합숙 훈련을 하고 있다.

임 감독은 "14명이 다 키 플레이어"라고 조직력을 중요시했다.

신영석은 공·수를 두루 책임지는 레프트 정지석과 곽승석(대한항공)을 일컫는 '석석듀오'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상대 팀으로서 석석 듀오를 만나면 많이 힘들었다. 강한 서브가 왔을 때 리시브와 이단 공격을 해줄 수 있는 레프트가 중요할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한선수와 정지석은 베테랑 공격수 박철우를 핵심 선수로 꼽았다.

한선수는 "박철우는 '노장'이지만, 공격력이 탁월하다. 지금보다 젊었을 때 유럽 선수에게 전혀 뒤지지 않았다. 이번에도 철우가 보여줄 것"이라고 확신했다.

정지석은 "철우 형이 공 때리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수비하다가 공 맞고 죽는 줄 알았다. 팔에 허벅지가 달려 있다"며 "형을 보고 힘이 최고라는 것을 느끼고 평소에 안 먹던 프로틴도 먹고 있다. 많이 배우고 있다"고 감탄했다.

도쿄 올림픽 꼭 나가겠습니다
도쿄 올림픽 꼭 나가겠습니다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임도헌 감독(왼쪽)과 정지석이 18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2020 도쿄올림픽 대륙 간 예선전 출전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19.7.18 abbie@yna.co.kr (끝)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