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작년 한국인 90일 초과 출국자 30만명 아래로…15년만에 처음

송고시간2019-07-18 13: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국인도 내국인도 한국으로 몰렸다…국제 순유입 역대 최대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지난해 내국인 가운데 우리나라를 떠나 90일 넘게 외국에 머문 출국자 수가 15년 만에 처음 3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한국에 순유입된 내·외국인은 200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인천국제공항 면세구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인천국제공항 면세구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8년 국제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해 국제이동자(체류기간 90일을 초과한 입국자와 출국자)는 148만명으로 1년 전보다 7만1천명(5.0%) 늘어나 2000년 통계작성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입국자는 81만8천명으로 전년보다 6만명(7.9%) 늘었다. 출국자는 66만2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1천명(1.6%) 증가했다. 출입국자 모두 200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지만, 입국자가 더 가파르게 늘었다.

내국인 입국자는 32만3천명으로 전년대비 1만7천명(5.7%) 증가했다. 2009년 이후 감소추세였다가 증가세로 전환했다.

반면에 내국인 출국자는 29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6천명 떨어지며 30만명을 하회했다. 내국인 출국은 2007년에 정점을 찍은후 점차 감소하고 있다.

내국인 출국자가 30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3년 29만3천명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연령별로 보면 내국인 출국은 20대(11만5천명), 30대(4만9천명), 10대·40대(각각 3만3천명) 순이었다.

내국인 입국도 20대(11만9천명)가 가장 많았고, 30대(5만9천명), 40대(4만5천명), 50대(3만명) 순이다.

조기 유학 붐이 사그라지면서 10대 이하 순유출은 작년 1만9천명으로 2007년(4만명)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인구 구조상 저출산 영향으로 주로 출국하는 연령대인 30대 이하 인구가 감소했고, 해외 유학 열풍이 예전에 비해 식으면서 내국인 출국자 수가 줄어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은 입국이 49만5천명으로 전년보다 4만2천명(9.4%) 증가했고, 출국은 36만5천명으로 전년대비 1만6천명(4.7%) 늘었다.

우리나라로의 국제순유입은 15만6천명으로 전년보다 4만9천명 늘었다. 국제순유입은 2000년 이후 최대다.

성별로 보면 국제이동은 남성이 78만3천명(52.9%), 여성이 69만7천명(47.1%)으로 남성이 8만6천명 더 많았다.

국제순이동은 남성이 8만3천명 순유입, 여성이 7만3천명 순유입으로 역시 남성이 더 많았다.

내국인 국제이동은 남성이 31만3천명으로 전년보다 1천명 감소했지만, 여성은 30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2천명 늘었다.

내국인 국제순이동을 보면 남성은 1만6천명, 여성은 1만명 순유입했다.

연령별로는 10대 이하는 순유출, 20대 이상은 순유입됐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