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애니메이션업체 스튜디오 방화로 최소 25명 사망 확인(종합4보)

송고시간2019-07-18 2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명 가량 안부 확인 안 돼…"업체에 과거 살인 예고 협박"

18년새 최악 화재참사 우려…40대 방화자 "죽어라" 외쳐

화재 연기에 뒤덮인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연기에 뒤덮인 '교토 애니메이션'

(교토 교도=연합뉴스)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수습하고 있다. 일본 소방국에 따르면 이날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35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이며, 실종자가 2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arksj@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정선 특파원 = 일본 교토(京都)에서 방화로 인한 불로 수십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18일 오전 10시 35분께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불이 났다.

[그래픽] 日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 방화
[그래픽] 日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 방화

출동한 소방관들이 약 5시간 만에 진화를 마친 이 불로 3층 건물이 전소하면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스튜디오 건물 안에는 회사 직원 등 7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잔불 정리 과정에서 건물 1, 2층에서 2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따라 앞서 사망이 확인된 1명을 포함,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사망자는 25명이 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들 외에 심폐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이들이 수명 있다고 전했다.

NHK는 5명의 안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화재 직후 현장을 빠져나온 36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10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화로 화재 발생한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건물
방화로 화재 발생한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건물

(교토 AP/교도=연합뉴스) 18일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뿌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leekm@yna.co.kr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불이 나기 직전에 41세로 확인된 남자가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로 보이는 액체를 뿌린 뒤 불을 질렀다.

경찰은 부상한 이 남자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해 병원으로 이송해 응급조치한 뒤 방화 동기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자가 '교토 애니메이션'에서 근무한 경력은 없어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목격자들은 3층 건물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다고 전했다.

불이 시작될 때 2차례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증언도 나왔다.

연기와 화염에 쫓겨 급히 대피하느라 2층에서 차례로 뛰어내리거나 건물 외벽에 매달리는 긴박한 상황도 목격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화재 현장 근처의 주택전시장에서 일하는 한 남성은 "오전 10시 30분쯤 사무실에 있는데 갑자기 폭발음이 들렸다"며 "스튜디오 건물 2층과 3층 창문으로 불길이 치솟는 것을 보고 119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화재 현장 주변에 있던 흉기류를 수거해 범인과의 연관성도 조사하고 있다.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업체 방화로 수십명 사상/연합뉴스(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교토 애니메이션 측은 "회사에 대한 항의가 일상적이진 않아도 적지는 않았다"며 "특히 '죽어라'라든가 '살인 (예고) 메일'은 있었다"고 언론에 밝혔다.

회사 측은 "그때마다 변호사와 상담하는 등 진지하게 대응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의 웹사이트에는 협박하는 듯한 내용의 글이 있어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1981년 창업한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업체로 직원 160여명을 두고 교토부(府) 우지(宇治)시와 교토시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불이 난 곳은 교토시 제1스튜디오 건물로, 주택가에 있다.

2000년대에 TV 애니메이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럭키☆스타' '케이 온!' 등을 내놓아 인기를 끌었다.

출판 사업과 애니메이션 제작진 양성 사업도 하고 있다.

한편 이번 화재는 정확한 사상자 수가 확인된 상황은 아니지만 2001년 9월 도쿄 신주쿠(新宿)에서 있었던 상가 화재 사건 이후 일본 내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당시 신주쿠 상가 화재로 44명이 숨졌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