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의회, 트럼프의 사우디 무기 수출에 '제동'

송고시간2019-07-18 15: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도 사우디 아라비아에 무기를 수출하려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하원은 17일(현지시간)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 요르단에 대한 총 81억 달러의 무기 수출을 저지하는 3건의 결의안을 표결로 통과시켰다.

이들 결의안은 지난달 20일 상원을 통과한 바 있어 아무런 문제 없이 백악관에 송부될 수 있다. 의회의 동의 절차를 피하기 위해 무기수출통제법상 비상 조항을 적용해 이를 승인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는 성격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거부권 행사를 통해 뜻을 관철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취임 이후 3번째에 해당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결의안은 하원의 표결에서 안정적 과반수의 지지를 얻었지만 찬성표 자체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을 뒤집는데 필요한 3분의 2선에 50표나 미달했다. 공화당이 과반을 점하는 상원의 표결은 찬성 51표, 반대 45표였다.

의회가 무기수출통제법상 비상 조항을 적용해 대통령이 이미 승인한 거래를 뒤집으려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전례가 없는 일이다. 그만큼 사우디 아라비아를 보는 의회의 불편한 시각을 대변한 셈이다.

상당수 의원들은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가 예멘 내전을 악화시킬 것으로 보고 있고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사우디 공작원들에게 잔인하게 살해된 사건에도 분노하는 입장이다.

사우디는 예멘 내전에 주도적으로 개입해 이란이 지원하는 후티 반군과 전투를 벌이고 있다. 유엔은 예멘의 내전 상황이 세계 최악의 인도적 위기를 초래했다고 우려를 표시한 바 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예멘 반군의 위협이 실존한다고 인정하면서도 "이것이 민간인에 대한 폭력과 살상을 앞에 두고서도 다른 쪽을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jsm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