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日, 식민지배 사죄·배상 커녕 천만부당 경제보복"

송고시간2019-07-18 1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은 18일 남한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난하면서 과거 식민지배에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일본은 피고석에 있다'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민족에게 천추에 씻지 못할 죄악을 저지르고도 사죄와 배상은 커녕 온갖 망언과 망동을 일삼고 나중에는 천만부당한 경제보복까지 감행하며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의 행위는 온 겨레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아직까지 역사의 법정에 피고로 서있는 일본은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과거 일제가 감행한 조선에 대한 장기간의 불법 강점과 야만적인 식민지 통치로 말미암아 우리 민족은 실로 다대한 인적, 물적, 정신 도덕적 피해를 입었으며 그 여흔은 오늘까지 민족 분열의 현실 속에 생생히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반동들은 조선인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배상할 대신 과거청산을 한사코 회피하고 있을 뿐 아니라 도리어 조선반도정세 악화와 동족 대결을 끊임없이 부추기면서 어부지리를 얻어왔다"며 "일본은 피고석에 있는 제 처지나 똑바로 알고 과거청산부터 하라"고 주문했다.

일본이 수출규제 이유로 제재 품목의 북한 반입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경제보복을 '국가안보 문제', '국제적 문제'로 오도하여 정당화해보려는 간특한 술수로서 뿌리 깊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발로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최근 지역에 전례 없는 평화 기류가 도래한 속에서도 조미(북미)관계, 북남관계 개선에 각방으로 장애를 조성하면서 우리 민족의 이익과 지역의 평화를 저들의 정략실현의 제물로 삼으려고 날뛰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요집회에 퍼진 일본 경제 보복 규탄 목소리
수요집회에 퍼진 일본 경제 보복 규탄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96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역사 사죄 촉구 및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17 superdoo82@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