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남기, R&D 분야 주52시간제 예외 요구에 적용 완화 "검토중"(종합)

송고시간2019-07-18 2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R&D 분야 유연근로제 확대 적용 검토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제한 조치의 대응책과 관련, 연구·개발(R&D) 분야의 주52시간 근무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게 중요한 데 R&D만이라도 주52시간제 예외업종으로 허용해달라. 일본 수출 보복과 관련해 풀어줄 생각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질의에 "검토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R&D 관련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재부 측은 "R&D 업종에 대해 재량근로나 선택근로와 같은 '유연근로제' 확대 적용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기업들은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주요 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6개월가량 소요되는 R&D 분야 프로젝트에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데 따른 애로를 호소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수출제한 조치 대응은 정부와 국회가 합심해야 하고 여야 없이 도와주셔야 한다"며 "정부도 정부가 할 수 있는 여러 아이템은 다 책상 위에 올려놓고 검토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이달 1일부터 R&D업종 등 21개 특례제외 업종의 300인 이상 사업장에 대해서도 주52시간제를 실시한 바 있다.

의원 질의 듣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의원 질의 듣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7.18 cityboy@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