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다나스 북상…해양경찰 비상 근무 돌입

송고시간2019-07-18 1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경 지휘관 화상회의
해경 지휘관 화상회의

[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해양경찰청은 올해 한반도 첫 태풍인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18일 오후 전국 지휘관 영상회의를 열고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우선 다나스가 한반도 남쪽에 걸친 장마전선과 맞물려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과 연결된 항구·포구 정박 선박에 이동 조치를 내리고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항구 인근에 닻을 내리고 대기하는 선박도 태풍 영향으로 닻이 끌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이들 선박을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태풍이 남해안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 20일은 해수면의 수위가 높아지는 대조기와도 겹쳐 오전 중 해수면 수위가 최대 상승할 것으로 보고 해안가와 저지대 건물과 항구 계류 선박 안전관리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조현배 해경청장은 "다나스가 한반도를 통과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전 직원이 비상 근무에 임할 것"이라며 "상황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ny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