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교육청, 일광학원·우촌초 감사…"이규태 회장 전횡 민원"

송고시간2019-07-18 23: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일광그룹 이규태 회장 부자가 그룹이 설립한 일광학원에서 '전횡'을 부린다는 민원이 접수돼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은 일광학원이 운영하는 우촌초등학교의 교장 등 교직원들이 이 회장과 그의 아들의 전횡이 심하다고 민원을 제기해 5월부터 현재까지 일광학원과 우촌초를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 중이다.

이 회장은 2009년 일광학원 이사장에서 물러나 현재 법적으로는 학원 운영에 어떤 식으로든 개입할 수 없다.

교육청에 따르면 일광학원은 최근 교육청에 민원을 낸 교직원 일부를 직위해제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학원 측은 교육청이 감사 중 즉시 시정하라고 현장에서 지시한 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려 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아직 감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긴 어렵다"면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나 추가 감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2009년 공군 전자전 훈련장비 도입사업 시 납품가를 부풀려 수익을 챙겼다는 혐의를 받았으나 작년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은 바 있다.

다만 당시 뇌물공여와 조세포탈, 일광공영과 계열사 및 우촌초의 자금과 교비를 횡령한 혐의 등은 유죄가 인정돼 징역 3년 10개월 및 벌금 14억원을 선고받았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