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 노조, 올해 임단협 교섭 결렬 선언…파업 수순(종합)

송고시간2019-07-19 10:58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상견례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상견례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이 결렬됐다.

노조는 19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16차 교섭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사측에 제시안을 한꺼번에 내라고 요구했으나 회사가 내지 않자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곧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하고 23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 발생을 결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 또 이달 말 전체 조합원 대상 파업 찬반투표를 검토 중이다.

노조 관계자는 "여름 휴가 후 강력한 투쟁으로 추석 전 타결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경영 위기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더 깊은 논의가 필요한데도 노조가 결렬을 선언해 유감이다"며 "이른 시일 내 협상 마무리해 미래 대응에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노사는 5월 30일 상견례 이후 협상을 해왔으나 의견 차이가 큰 상황이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정년을 현재 만 60세에서 국민연금법에 따른 노령연금 수령 개시일이 도래하는 해의 전년도로 바꾸는 안을 회사에 요구했다.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자는 안과 인원 충원, 해고자 복직, 고소·고발 철회 등도 있다.

또 사회 양극화 해소 특별요구안으로 일방적 납품단가 인하 근절, 최저임금 미달 부품사에 납품 중단 등도 요구안에 담았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