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日 사실과 다른 주장 반복"…원상회복·국장급 협의 촉구(종합)

송고시간2019-07-19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출규제 아니라는 日주장 반박…"글로벌 공급망 흔들고 관리수준 넘어"

"非백색국가 '격하'로 양국경제 심대한 영향…국장급 협의 응하라"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고은지 기자 = 정부는 19일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계속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조목조목 반박하는 입장을 밝히고 일본 조치의 '원상 회복'과 한일 당국자간 협의를 거듭 촉구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무역정책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정부의 명확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일본 측에서 사실과 다른 주장이 반복되고 있는데 대해 안타깝다"면서 "분명한 사실관계에 기반한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먼저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치에 대해 '수출규제 강화'가 아닌 '수출관리의 운용 재검토'라고 한 것과 관련, "수출관리 운용 수준을 넘어선다는 점에서 규제가 아니라는 일본 측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말했다.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 입장 밝히는 산업부 이호현 무역정책관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 입장 밝히는 산업부 이호현 무역정책관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무역정책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관련 일본 주장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7.19

이번 조치로 일본의 소재 기업들이 한국으로 수출이 사실상 중단됐고 한국 기업들은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새로운 공급처를 찾아 나선 상태다.

이 같은 상황이 앞으로 지속된다면 글로벌 공급망과 전세계 소비자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일본 측이 주장하는 단순한 수출관리 차원을 훌쩍 넘어선다는 주장이다.

정부 "일본, 사실과 다른 주장 반복…당국자 협의 촉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일본 측이 한국의 수출통제 인력과 조직 규모 등을 들어 수출통제 관리실태가 미흡하다는 데 대해서도 한국의 제도 운영현황을 잘 알지 못해 생긴 오해라고 반박했다.

일본의 전략물자 통제 권한이 경제산업성에 귀속되는 것과 달리, 한국은 통제품목의 특성과 기관의 전문성을 고려해 보다 효율적으로 강력하게 운영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품목별 특성에 따라 산업부(산업용 전략물자), 원자력안전위원회(원자력 전용), 방위사업청(군용) 등으로 구분하고, 전략물자관리원·원자력통제기술원 등 전담기관을 통해 허가·판정·집행 등 전문적 지원도 받고 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PG)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력 규모 측면에서도 전략물자 허가·판정을 위해 110명의 전담인력이 3개 부처와 2개 유관기관에 배치돼 있으며, 대북 반출입 물품에 대해서도 14명의 인력이 별도로 있는 만큼 일본에 비해 규모 면에서 적다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일본은 경산성에 수출통제 인력을 100여명 두고 있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또 "12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 양국 과장급 협의에서 우리측은 분명히 이번 조치의 원상회복을 요구했다"면서 "이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전의 상황으로 되돌리는 것으로, 철회보다 강력한 요구"라고 설명했다.

이는 일본 측이 지난 과장급 협의 이후 한국 측의 조치 철회 요청이 없다고 브리핑한 데 대한 반박으로, 정부는 "이 점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논란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당시 과장급 협의에서 일본은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정부의 입장문을 "받을 수 없다"면서 수령을 거부했다고 이호현 정책관은 전했다.

정부는 일본이 한국의 '캐치올 규제'가 미비하다고 한 것과 관련, "12일 일본 측과 과장급 이메일 정보교환에 합의하고 우리측 설명자료를 송부했다"며 "더 이상 근거 없이 한국의 캐치올 제도를 폄훼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마주 앉은 한일 '수출 규제' 실무 협의 대표들
마주 앉은 한일 '수출 규제' 실무 협의 대표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년간 한일 수출통제당국간 협의가 없었다는 일본 측의 주장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는 15년 이상 화이트(백색)국가로 인정하던 한국을 비(非) 화이트국가로 격하시키는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며 "나아가 양국 경제뿐만 글로벌 공급망에도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한국의 수출통제제도 및 그 운용에 대해 일본 측과 깊이 있는 논의를 희망한다"며 "일본 측이 언급하고 있는 수출규제 조치의 전제조건이자 상황개선 가능성의 전제조건인 한국의 수출관리와 운영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한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장급 협의 요청에 대한 일본 측의 진정성 있는 답변을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정책관은 "며칠 전 국장급 협의를 요청하는 이메일을 일본 경산성 국장에게 보냈다"면서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제외 관련 의견 수렴 시한인) 24일 이전에 협의 개최를 바라고, 백색국가 배제 철회를 촉구하는 우리 정부 의견서도 조만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日 사실과 다른 주장 반복"…원상회복·국장급 협의 촉구(종합) - 5

브리핑 하는 이호현 무역정책관
브리핑 하는 이호현 무역정책관

[산업부 제공]

sungjin@yna.co.kr,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