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다나스' 내일 아침 전남 상륙…500㎜ 이상 폭우

송고시간2019-07-19 11: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부 관통 시간 길어지면 강수량 늘어날 수도…내일 밤 동해상 소멸

태풍 다나스 예상 진로
태풍 다나스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20일까지 남부 지방에는 곳에 따라 500㎜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진하고 있다.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고 최대 풍속은 초속 24m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제주도 남서쪽 해상에 진입해 20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아침에는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후 남부 지방을 지나 경북 내륙을 거쳐 동해로 빠져나가 20일 밤에는 동해상에서 소멸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현재 남부 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영향을 주고 있는 비구름대는 오늘 오후부터 더욱 강하게 발달하겠고 내일 오전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내다봤다.

이날부터 20일 자정까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50∼300mm로 예보됐다.

곳에 따라서는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로 강수량이 500mm를 넘을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제주도 산지의 경우 7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

남해안과 지리산을 제외한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 영동의 예상 강수량은 50∼150mm이고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는 10∼70mm다.

비는 21일 새벽 서부 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멎을 전망이다. 강원 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낮까지 비가 계속될 수 있다.

기상청은 "태풍은 우리나라에 상륙한 이후 빠르게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동 속도가 다소 느려질 경우 강수 지속 시간이 길어져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물결이 최고 9m 이상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 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가 저지대는 해수 범람이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