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MG제약, 中 제약사에 652억원 규모 발기부전치료제 공급(종합)

송고시간2019-07-19 13: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황재하 기자 = CMG제약은 중국 제약회사 충칭 즈언(Chongqing Zein)과 발기부전치료제 '제대로필 ODF'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19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5년간 총 652억원으로, CMG제약의 단일품목 수출계약 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해 연결 매출액 대비 130.78%에 해당한다.

CMG제약에 따르면 '제대로필 ODF'는 입에서 녹는 필름 형태의 발기부전치료제다. 주성분은 타다라필이다. 2015년 출시 이후 대만, 에콰도르 제약사 등에 수출했다.

CMG제약은 이번 제대로필 ODF 수출계약으로 중국 시장에 처음 진출하게 됐다. 중국에서 시판 허가를 획득할 경우 중국 최초의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가 될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즈언은 제품 개발과 임상 및 허가, 판매까지 모든 분야의 사업을 아우르는 중국 충칭시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그룹이다.

(서울=연합뉴스) CMG제약 이주형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충칭 즈언 헬스케어 그룹 황샨 회장(여섯번째)이 수출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07.19. [CMG제약 제공]

(서울=연합뉴스) CMG제약 이주형 대표(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충칭 즈언 헬스케어 그룹 황샨 회장(여섯번째)이 수출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07.19. [CMG제약 제공]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