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버스 내릴 때도 교통카드 터치해야…부산시 할인방식 변경

송고시간2019-07-20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버스 요금 납부
버스 요금 납부

[연합뉴스TV 캡처]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앞으로 부산에서 버스에서 내릴 때도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터치해야 제대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부산시는 내년 시행을 목표로 버스 교통카드 승·하차 단말기 터치 방식 개선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부산에서 시내버스를 이용할 때 교통카드로 지불하면 현금을 낼 때보다 100원 할인받는다.

수도권과 달리 거리 비례제가 아니어서 승차할 때만 교통카드를 터치하면 할인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승객 하차 데이터베이스 수집률은 30% 수준에 머무른다.

환승하지 않는 승객 대부분이 하차 때 교통카드를 터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차 기록이 부족하다 보니 대중교통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빅데이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시는 하차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앞으로 승차할 때 50원만 할인하고 마지막 하차 기록을 확인한 후 다음 승차 때 50원을 추가로 할인하는 방식으로 교통카드 승·하차 단말기 터치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승·하차 빅데이터를 수집해 대중교통 수요에 따른 노선 개편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내년 중 시스템을 개선하고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