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피로 해소 음료 '허와 실'…"과도한 섭취 주의해야"

송고시간2019-07-20 08: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상연 의정부성모병원 교수 "하루 2ℓ 물이 최고"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주상연 가정의학과 교수는 20일 "맥주, 스포츠·비타민 음료, 카페인 음료 등은 오히려 몸을 더 피곤하게 할 수 있다"며 "피로 해소에는 물이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여름철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힐링 중이라고 자랑하는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그러나 더운 날 마시는 맥주는 몸을 더 피곤하게 하고 온열 질환에도 노출될 수 있다. 술을 마시면 체온이 상승하고 몸속 수분이 이뇨작용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땀을 흘린 뒤 마시는 스포츠음료나 비타민 음료는 전해질 음료로 분류된다.

대부분 설탕 성분이 들어있어 혈당이 급격히 상승, 피로가 풀린 느낌을 받을 뿐이다.

더욱이 단 음식을 찾는 습관은 비만을 유발, 당뇨와 고혈압 등에 걸린 위험이 크다는 연구가 있다.

커피나 에너지 드링크 역시 카페인의 각성 효과 때문에 단기적으로 피로를 느끼지 않게 할 뿐이다.

자주 마시면 카페인 내성이 생겨 각성 효과가 점점 줄어들 뿐만 아니라 금단증상으로 두통을 동반할 수도 있다.

또 카페인 음료는 이뇨작용에 따른 탈수 증상을 유발하고 심혈관계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과도한 섭취는 피해야 한다.

여름철 피로 해소에는 물이 제일이다.

물에 들어있는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피로 해소는 물론 노화를 방지하고 인지 기능을 높일 수 있다.

물은 하루 2ℓ 이상 마셔야 한다. 250∼330㎖짜리 컵으로 8번 정도 나눠 천천히 마시는 것이 가장 좋다.

인체에 적절하게 보충된 물은 혈액의 점도를 낮춰 혈액순환을 돕는다.

주 교수는 "여름철 휴가에는 물이 최고"라며 "다만 땀을 많이 흘려 이미 탈수 상태일 때는 과도하게 물을 마시면 오히려 탈수를 가중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주상연 가정의학과 교수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주상연 가정의학과 교수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