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22일 외통위서 日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송고시간2019-07-19 19: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추경심사 지속·22일 회동도 합의

문 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어색한 회동'
문 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어색한 회동'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오후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2019.7.1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보배 이동환 기자 = 여야는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회동 결과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이 결의안 처리를 강력히 요청했다"며 "(최종 의결을 위해)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문제가 있는데 현재까지는 '외통위에서 결의안을 처리한다'까지만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계속 가동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심도 있게 지속한다는 것에도 합의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22일 오전 11시 문 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쟁점 현안 논의를 이어간다는 것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추경과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문제 등 쟁점을 놓고 절충점 모색을 시도할 예정이다.

조건 없는 추경 처리를 고수한 민주당과 북한 어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처리를 요구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6월 임시국회는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한번 열지 못하고 이날 빈손으로 종료됐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