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D램 가격, 日 수출규제 후 2주만에 25% 급등…낸드도 6%↑

송고시간2019-07-20 06:11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SK 메모리 생산 차질 현실화하면 폭등 가능성"

 D램 가격 상승 (PG)
D램 가격 상승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 발표 이후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주요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2주 만에 최고 25%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 등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현물 가격은 전날(19일) 평균 3.736달러를 기록하며 한 주를 마감했다.

이는 일주일 전인 지난 12일 종가(3.261달러)보다 14.6%나 오른 것이며,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조치가 발동된 직후인 5일(3.03%)에 비해서는 무려 23.3%나 높은 가격이다.

또 상대적으로 저사양 제품인 DDR3 4Gb D램의 경우 지난 5일 평균 1.42달러에 거래되던 것이 전날(19일)에는 1.775달러까지 오르면서 2주일 만에 25.0%나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와 USB 드라이브 등에 사용되는 64Gb MLC(멀티플 레벨 셀) 낸드플래시 제품 현물 가격은 전날 2.493달러를 기록하면서 지난 5일(2.35달러)보다 6.1% 올랐다.

"삼성·SK 생산 차질 현실화하면 메모리 가격 폭등 가능성"(CG)
"삼성·SK 생산 차질 현실화하면 메모리 가격 폭등 가능성"(CG)

다만 3D 256Gb TLC(트리플 레벨 셀) 낸드플래시 가격은 2.944달러로, 같은 기간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특별히 수급에 큰 변화가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본이 한국에 대해 일부 반도체 소재 수출을 규제한 데 따른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일본 도시바(東芝)의 미에(三重)현 욧카이치(四日市) 공장 정전에 따른 생산라인 가동 중단도 요인이 된 듯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핵심 소재 수출 규제로 인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생산라인 가동에 실제로 차질이 발생할 경우 메모리 가격은 수직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표] 주요 메모리반도체 현물가격 추이

품목명 19일 12일 5일 2주간 등락
D램 DDR3 4Gb 1600 1.775달러 1.598달러 1.420달러 23.3%↑
DDR4 8Gb 2400 3.736달러 3.261달러 3.030달러 25.0%↑
낸드플래시 64Gb MLC 2.493달러 2.415달러 2.350달러 6.1%↑
128Gb MLC 5.300달러 5.150달러 5.123달러 3.5%↑
3D 256Gb TCL 2.944달러 2.944달러 2.944달러 -

※ 출처 = 디램익스체인지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