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세계수영] 한국 최초 오픈워터 대표팀, 이대로 사라지나

송고시간2019-07-20 06: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일 공식 해산…향후 대표팀 선발 계획 無

팀 릴레이에 출전한 한국 오픈워터 수영 대표팀.
팀 릴레이에 출전한 한국 오픈워터 수영 대표팀.

(여수=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8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팀 릴레이 5㎞ 경기에서 출전한 한국 대표팀 박재훈, 박석현, 정하은, 반선재(왼쪽부터)가 경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18 cycle@yna.co.kr

(광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겨냥해 태동한 한국 최초의 오픈워터 대표팀이 20일 해산한다.

오픈워터 대표팀 권순한 감독은 19일 "모든 일정을 소화한 대표팀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한 뒤 자신의 주 종목인 경영 훈련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하는 반선재
인사하는 반선재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7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여자 5km 결승에 출전한 한국 반선재가 결승선에 들어와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9.7.17 minu21@yna.co.kr

대한수영연맹은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시킬 오픈워터 대표팀을 꾸리기 위해 지난달 9일 선발전을 열었다.

그 결과 백승호(29·오산시청), 임다연(27·경북체육회) 등 경영 출신 남녀 4명씩 총 8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이들은 권순한 감독의 지휘 속에 훈련을 소화한 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녀 5㎞와 10㎞, 혼성 계주 종목에 출전했다.

결과는 썩 좋지 않았다. 세계 주요 선수들과 큰 격차를 보이며 완주에 만족해야 했다.

남녀 10㎞에 각 10장씩 걸려있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 티켓 획득도 실패했다.

역영하는 박석현
역영하는 박석현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6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 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수영 남자 10km 경기에 출전한 한국 박석현이 역영하고 있다. 2019.7.16 minu21@yna.co.kr

이번 대회에서 특기할 만한 성과를 얻진 못했지만, 도쿄올림픽 출전의 꿈이 사라진 건 아니다.

FINA는 대륙별 선수권대회와 올림픽 쿼터 대회를 통해 종목별 15장의 티켓을 추가로 배부한다.

연맹의 의지가 있다면 현 대표팀을 존속하거나 다시 구성해 올림픽 티켓 도전에 나설 수 있다.

현 오픈워터 대표팀 선수들의 올림픽 쿼터 대회 출전 의지도 강하다.

대표팀 박석현(24·국군체육부대)은 "선수들 모두 오픈워터의 매력에 푹 빠졌다"며 "연맹이 대표팀을 운영한다면 계속 오픈워터 훈련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역영하는 한국 선수들
역영하는 한국 선수들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7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여자 5km 결승에 출전한 한국 이정민(위쪽)과 반선재가 역영하고 있다. 2019.7.17 minu21@yna.co.kr

그러나 연맹의 오픈워터 대표팀 향후 운영 계획은 오리무중이다. 선발전 개최 등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 비용 문제 때문이다.

오픈워터는 현재 대한체육회의 지원을 받는 정식 종목이 아니다.

대표팀을 운영하기 위해선 운영비 전액을 연맹이 부담하거나 스폰서를 구해야 한다.

재정난에 허덕이는 연맹의 입장에선 오픈워터 대표팀을 존속하기가 쉽지 않다.

오픈워터가 지원 종목이 되면 문제가 사라지지만, 과정이 복잡하다.

우선 연맹은 대한체육회에 지원 종목 선수 확대 요청을 한 뒤, 대한체육회는 이를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에 예산증액을 신청해야 한다.

기획재정부의 예산증액이 떨어지면 오픈워터 대표팀은 대한체육회의 지원 정식 종목으로 인정받고 각종 훈련을 지원받을 수 있다.

터치패드 찍는 임다연
터치패드 찍는 임다연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4일 전남 여수시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광주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경기 여자 10km에 출전한 한국 임다연이 터치패드를 찍고 있다. 2019.7.14 minu21@yna.co.kr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고, 도쿄올림픽 쿼터 대회 전까지 시간도 부족하기 때문에 오픈워터 대표팀이 이른 시일 안에 다시 꾸려질 가능성은 작은 편이다.

권순한 감독은 일단 연맹이 자체 예산으로 오픈워터 대표팀을 재선발해 운영하거나 현재 대표팀을 존속하는 방안을 희망하고 있다.

권 감독은 "어렵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실전 경험을 쌓았는데, 이 경험이 그대로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연맹의 결단과 상위기관의 관심으로 한국 오픈워터의 명맥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