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다나스 제주 서쪽해상 지나며 장대비 퍼부어…한라산 770㎜

송고시간2019-07-20 05: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동반 수증기유입 역대급 강수량…하늘길·뱃길 끊기고 곳곳 침수

기상청 "오후 태풍 소멸 예상해, 빗줄기 약해졌다 차차 그칠 듯"

태풍 대비 불 밝힌 어선들
태풍 대비 불 밝힌 어선들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제주 서귀포항에 대피한 어선 일부가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2019.7.19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20일 오전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면서 제주 육상에 장대비를 퍼붓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께 제주 서남서쪽 약 120㎞ 부근 해상을 지난 이후 오전 4시 현재 북동진하고 있다.

제주가 태풍 간접 영향권에 접어들자 최대 순간풍속 초속 34.3m(한라산 진달래밭)의 바람이 불고 시간당 20∼60㎜의 강한 비가 내렸다.

태풍 다나스 북상…거세지는 파도
태풍 다나스 북상…거세지는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파도가 거세지고 있다. 2019.7.19 jihopark@yna.co.kr

최근 6시간 안(19일 오후 10시 ∼20일 오전 4시)에 한라산 윗세오름에 219㎜, 어리목 176㎜ 등의 많은 비가 내렸다.

태풍이 북상한 19일 0시부터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 769.5㎜, 윗세오름 728㎜ 등이다.

또 제주 동부(구좌읍 송당) 306.5㎜, 제주시 산천단 326.5㎜, 제주 남부(태풍센터) 205.5㎜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태풍에 동반한 수증기 유입과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해 폭우가 쏟아져 7월 중 하루 강수량의 최대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19일 하루 성산에서 262.7㎜가 내려 역대 7월 중 하루 강수량 2위를 기록했고 제주시도 19일 하루 187.7㎜가 내려 역대 3위 수준의 강수량을 보였다.

태풍 영향으로 제주 항공편 지연·결항
태풍 영향으로 제주 항공편 지연·결항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19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2019.7.19 dragon.me@yna.co.kr

제주국제공항은 태풍특보와 윈드시어(돌풍)가 내려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20일 오전 8시 10분 제주에서 김포로 가려던 티웨이 TW702편 등 출발 4편과 도착 항공편 5편이 태풍 등으로 인해 운항 계획을 취소 조치했다.

19일에는 오후 8시까지 117편(출발53, 도착64)이 결항한 데 이어 오후 8시 이후부터는 전편이 결항했고, 200여편이 지연 운항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태풍 등의 기상 상황에 따라 항공기 운항이 유동적이라면서 이용객들은 공항에 나오기 전에 항공사에 운항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 해상에는 태풍 영향으로 5∼9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제주 기점 여객선 운항은 전면 통제됐다. 도내 항·포구에는 어선 약 2천척이 태풍을 피해 정박했다.

급류 흐르는 도순천
급류 흐르는 도순천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도순천에 급류가 흐르고 있다. 2019.7.19 jihopark@yna.co.kr

많은 비로 밤사이 제주시 오라동 '오라 올레길' 방선문 계곡 부근에 있는 한 주택이 침수 우려가 있어 이 주택에 사는 2명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또 애월읍 서부경찰서 옥외 차고를 비롯해 이호2동 창고 지하와 조천읍 요양 시설 등 곳곳에서 침수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배수 작업을 벌였다.

또 제주시 영평동에서는 도로에 나무가 쓰러졌고, 건입동과 연동에서는 도로 맨홀 유실로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도로 곳곳과 농경지 침수, 신호기 고장 신고도 잇따라 접수됐다.

태풍이 지나고 나면 농경지 침수에 따른 농작물 피해들도 속속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라산 입산과 해수욕장 입욕도 전면 통제됐다.

올레길 탐방도 어려워져 제주올레 측이 "올레길 탐방을 자제하고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한 도교육청에 따르면 태풍 북상에 유치원 1곳, 초등학교 2곳이 이날 하교 시간을 앞당겼으며 일부 학교는 이날 방과후학교 휴강 조치를 했다.

태풍 북상에 이날 예정됐던 세계자연유산 국제트레킹 개막식과 공연 등 개막 행사는 취소됐다. 트레킹 코스 중 용암길 코스는 탐방이 금지되고 태극길 코스는 기상 상황에 따라 개방 여부를 결정하며, 21일부터는 행사가 정상 진행된다.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부터 '비상 2단계'를 발령해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이에 따라 13개 협업부서가 즉각적인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해 예찰과 피해 상황 파악 등 대응 활동을 한단계 높였다.

태풍에 역류하는 하수관
태풍에 역류하는 하수관

(제주=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권에 들어간 20일 제주시 도남동의 한 도로에서 폭우로 하수관이 역류하자 현장 출동한 소방대원이 안전조치하고 있다. 2019.7.20 [제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해안·계곡·공사장·낙석위험 지역에 안전선을 설치하고, 바람에 날릴 우려가 있는 시설물 고정 작업을 하고, 차량 침수 우려 지역인 한천·남수각에서는 주차된 차량을 이동 조치하고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에서 벗어나겠고 흐리고 비가 오기를 반복하다가 오후 6시 전후 차차 그치겠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해 오후 늦게 산지에 250㎜의 많은 비가 올 수 있고 제주 남부 일부 지역에서도 빗방울이 내리겠다면서 피해 없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99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0m의 소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서쪽 약 120㎞ 해상에서 시속 19㎞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목포 부근 내륙에서 열대저기압으로 변질해 소멸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 다나스 진로(20일 오전 4시 기상청 발표)
태풍 다나스 진로(20일 오전 4시 기상청 발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