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세계수영- 여자수구, 남아공에 3-26패…경다슬 3경기 연속 골(종합)

송고시간2019-07-20 13: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예림·이정은도 한골씩 추가…쿠바와 22일 대회 마지막 경기

득점하는 경다슬
득점하는 경다슬

(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순위결정전 대한민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경기. 대한민국 경다슬이 팀의 첫 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19.7.20 psykims@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여자수구 대표팀이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이번에도 경다슬이 해결사 역할을 했다.

한국은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수구 순위결정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 3-26(1-7 0-4 1-7 1-8)으로 졌다.

총 16개국이 4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이번 세계선수권에서는 각 조 4위가 13∼16위를 정하기 위한 순위결정전을 펼친다.

3패로 B조 4위가 된 한국은 A조 4위 남아공과 만났다.

2009년부터 아프리카 쿼터를 받아 꾸준히 세계선수권에 출전해온 남아공은 그동안 여자 수구 조별리그에서 한 번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던 약체다.

하지만 경영선수들로 팀을 꾸려 한 달 반 동안의 연습만을 거친 한국 대표팀에 남아공은 '높은 벽'이었다.

경기 시작 14초 만에 첫 골을 내준 한국은 연거푸 실점했다.

남아공의 강한 압박에 당황한 듯 좀처럼 공을 앞으로 보내지 못했고, 슈팅도 거의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최지민의 첫 유효 슈팅이 나왔지만, 힘이 실리지 않아 상대 골키퍼가 쉽게 잡아냈다.

답답한 흐름을 풀어준 것은 경다슬이었다. 1쿼터 4분 52초, 우중간에서 공을 잡은 그는 수면을 스치고 튀어 오르는 슈팅으로 경기 첫 골을 뽑아냈다.

지난 두경기에서 모두 골 맛을 봤던 그는 남아공전에서도 상대의 골망을 흔들며 3경기 연속 골 행진을 이어갔다.

2쿼터에선 양 팀 모두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한국은 1쿼터 후반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하고 공격권을 계속 뺏겼다.

남아공도 한국의 끈질긴 수비에 공격 템포가 느려졌고, 득점 속도도 줄었다. 전반 스코어는 1-11로 끝났다.

전반이 끝난 후 쉬는 시간, 태풍에도 경기장을 가득 채운 관중들은 큰 소리로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한국의 후반 선전을 기원했다.

내가 득점을 하다니
내가 득점을 하다니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순위결정전 대한민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에서 한국 조예림이 골을 넣은 뒤 깜짝 놀라고 있다. 2019.7.20 yangdoo@yna.co.kr

남아공의 득점이 계속 이어지던 3쿼터 5분 40초, 한국은 한골을 추가했다.

1-16으로 뒤진 상황에서 공을 잡은 조예림은 먼 거리에서 골문 구석을 파고드는 슈팅으로 한국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2005년생으로 대표팀의 막내인 그는 골을 넣은 후 믿을 수 없다는 듯 눈을 크게 뜨고 손으로 자신의 입을 틀어막았다.

4쿼터에도 한국은 4분 7초에 터진 이정은의 골로 한점을 더 만회했다. 최종 스코어는 3-26으로 끝났다.

헝가리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한점도 올리지 못했던 한국은 2차전(러시아) 1골, 3차전(캐나다) 2골에 이어 남아공전에서 3골을 뽑아내며 점점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함께 사진 찍는 선수들
함께 사진 찍는 선수들

(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순위결정전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7.20 psykims@yna.co.kr

한국은 19개의 슈팅을 던졌다. 이 중 골문으로 향한 것은 12개였다.

남아공은 32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이었던 조예림은 경기 내내 단 한 개의 슈팅만을 던져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를 마친 후 한국과 남아공 선수들은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우애를 다졌다.

한국의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 상대는 쿠바로 정해졌다.

일본과 순위결정전에서 9-21로 패한 쿠바는 22일 오전 8시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한국과 15위를 다툰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