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내각전원회의 확대회의…"상반기 공업생산계획 108%수행"

송고시간2019-07-20 13: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은 신년사 관철' 경제계획 이행 점검 및 3·4분기 논의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내각이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어 상반기 경제계획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김정은 동지께서 올해 신년사에서 제시하신 전투적 과업 집행 정형(상황)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결정 관철을 위한 상반년 인민경제 계획 수행 정형 총화(결산)와 3·4분기 대책에 대하여 토의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김재룡 총리가 취임한 후 처음 열린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다.

회의에는 김 총리를 비롯한 내각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내각 직속 기관 관계자와 각 성의 생산 담당 부상과 관리국 국장, 도·시·군 인민위원회 위원장, 도·농촌 경리위원회 위원장, 중요공장 및 기업소 지배인 등이 방청했다.

최고인민회의 참가한 김재룡
최고인민회의 참가한 김재룡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가 지난 11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렸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4월12일 오후 공개한 영상에서 김재룡 내각 총리가 주석단에 앉아 있는 모습. 2019.4.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보고는 로두철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이 맡았다.

회의 참석자들은 상반기 성과를 평가하면서 "인민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으로 총돌격전, 총결사전을 힘있게 벌여 상반년 공업 총생산액 계획을 108%로 수행"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모든 부문, 모든 단위 책임일군(일꾼)들이…자기 단위 앞에 제시된 당 정책 집행 정형을 하나도 빠짐없이 총화하고 무조건 끝까지 관철할 데 대해 중요하게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끝으로 "자력갱생을 번영의 보검으로 틀어쥐고 예비와 가능성, 잠재력을 최대한 탐구동원하여 3·4분기 인민경제 계획을 무조건 완수할 데 대해서와 그 실현을 위한 과업과 방도들에 대해 언급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