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만하면 효자 태풍" 다나스 길목 전남, 비로소 안도의 한숨

송고시간2019-07-20 1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늘 개자 농민들 들녘으로…완도서는 일부 주민 피해 보기도

태풍 물러간 들녘
태풍 물러간 들녘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소멸한 20일 오후 전남 무안군 무안읍 들녘에서 농민이 논둑을 단단히 다지고 있다. 2019.7.20 hs@yna.co.kr

(무안·진도·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비만 뿌려주고 갔으니 이만하면 효자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소멸한 20일 오후 전남 무안군 무안읍 들녘에서 만난 농민 박연규(82) 할아버지는 비구름이 서서히 물러가는 하늘을 기분 좋게 바라봤다.

벼농사와 밭농사를 두루 짓는 박 할아버지는 채 여물지 않은 고추와 깨 지지대가 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넘어지면 어쩌나 뉴스를 지켜보며 걱정했다.

정오 들어 하늘이 가랑비만 흩뿌리며 점차 개자 박 할아버지는 삽을 둘러매고 나와 농경지 곳곳을 살펴봤다.

박 할아버지는 "농사짓는 우리는 날씨에 웃고 하늘에 울 수밖에 없다"며 "태풍이 아니라 장맛비가 지나간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예측하기 어려운 행보를 보인 다나스의 상륙 소식을 접한 진도지역 농민들도 큰 힘을 써보지 못하고 물러간 태풍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다가오는 태풍 다나스
다가오는 태풍 다나스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전남 해안을 향해 북상 중인 20일 오전 전남 진도군 진도읍 시가지에 강한 바람이 불어 주민이 우산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있다. 2019.7.20 hs@yna.co.kr

2012년 태풍 볼라벤에 큰 피해를 봤던 진도에서는 7년 전 악몽을 떠올리며 저지대 농경지와 김·전복 양식장을 주시하며 지난 밤 가슴을 졸였다.

비상 근무에 투입된 진도군청 관계자는 "태풍을 체감하기 어려운 날씨였다"며 "연륙교가 연결되지 않은 섬마을에서도 별다른 피해 소식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태풍의 길목 전남에서 대다수 도민이 큰 시름을 덜어냈으나 일부 주민은 불행과 마주하기도 했다.

전날 밤 11시 42분께 완도군 완도항 인근 물양장에서는 선박 피항 작업을 하던 어민이 기계에 다리가 잘리는 사고를 당했다.

어민은 순찰 중이던 해경 직원에게 발견돼 광주지역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약 한 시간 뒤 완도읍에서는 축대가 무너지면서 쏟아져 내린 빗물이 주택 안으로 밀려들어 갔다.

침수 피해를 본 주민은 집안에 들어온 빗물을 퍼내며 가재도구를 정리하고 있다.

완도군은 침수 피해 주민이 복구를 마칠 때까지 지낼 컨테이너 건물을 지원하기로 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