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U "北 비핵화 구체적 조치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 엄격 이행"

송고시간2019-07-20 16: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북제재 이행 위해 제3국이 요청하면 구체적으로 지원"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북한의 대북제재 해제 요구와 관련,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현 대북 제재를 엄격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U는 최근 발간한 '대량파괴무기(WMD) 확산에 대한 EU 전략이행 연간보고서(2018)'에서 이같이 강조하고 EU는 EU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국가에 대해서도 똑같이 할 것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유엔 안보리의 모든 대북결의를 EU 법규에 적용해 이행하고 있고, 유엔의 대북제재를 보완하고 더 강화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북한에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EU, 대북제재(PG)
EU, 대북제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EU는 지난 15일 28개 회원국 외교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이사회를 열고 독자적인 대북제재 대상을 재검토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등 대량파괴무기(WMD) 개발과 관련된 개인 57명, 기관 9곳을 제재대상으로 갱신했다.

대북제재 대상은 EU 역내로의 여행이 금지되고, EU 내 이들의 자산은 모두 동결된다.

보고서는 또 EU는 이뿐만 아니라 모든 유엔 회원국에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광범위한 외교적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EU는 유엔 회원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위해 EU에 제재 강화를 구축하는 능력을 요청하면 구체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