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석방이 정의다"…서울 도심서 이석기 전 의원 석방대회

송고시간2019-07-20 17:17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석기 석방 촉구하는 참가자들
이석기 석방 촉구하는 참가자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내란 선동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9년형을 확정받은 이석기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는 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7.2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구명위)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20일 내란 선동 혐의로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촉구했다.

구명위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양심수후원회 등 60개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석기 의원 석방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약 2만명이 모여 "석방이 정의다. 이석기 의원 석방하라", "국민의 힘으로 감옥 문을 열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양승태 사법부 시절 이석기 전 의원 내란음모 사건과 관련한 재판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이 전 의원 석방을 요구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전 회장 최병모 변호사는 "(이 전 의원의) 재판 내용을 보면 완전히 조작된 사건"이라며 "1964년 인민혁명당 사건, 그로부터 10년 뒤인 1974년 인혁당 재건위 사건과 똑같이 전혀 실체가 없는 내용을 조작해 내란 선전·선동으로 처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새 정권이 수립됐음에도 아직 이 전 의원이 감옥에서 수형 생활하고 있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성토했다.

사법 정의 회복을 위한 내란음모 조작사건 재심청구 변호인단은 지난달 이 전 의원 등 7명에 대한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최 변호사는 "법원이 아직 아무런 답변도 하고 있지 않지만 조만간 재심 심리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갈라진 조국을 하나로 잇고 더는 비극적인 전쟁이 있어선 안 된다며 평화를 부르짖던 국회의원이 감옥에 갇힌 지 7년째"라며 "양심과 정의,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는 투쟁에 100만 조합원들의 힘을 모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구명위는 이날 오전 이 전 의원이 복역하고 있는 대전교도소 앞에서 '자주 평화 정치인 이석기 의원 석방대회'를 열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