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네치아 리알토다리서 손수 커피 끓인 獨여행자, 벌금 철퇴

송고시간2019-07-20 17: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의 어긋난 행동한 혐의로 약 125만원 벌금 물게 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수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한복판에서 손수 커피를 끓이던 독일 배낭여행자들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됐다.

베네치아 시 당국이 19일 리알토 다리 아래에서 커피를 끓이다가 적발돼 거액의 벌금을 물은 독일인 관광객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베네치아 시 당국이 19일 리알토 다리 아래에서 커피를 끓이다가 적발돼 거액의 벌금을 물은 독일인 관광객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코리에레델라세라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를린에서 온 32세와 35세 남녀 커플은 전날 베네치아의 명소 중 한 곳인 리알토 다리 아래에서 휴대용 버너를 켜고 물을 끓여 커피를 준비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에게는 베네치아 시가 지난 5월 채택한 조례에 따라 벌금 950유로(약 125만원)의 벌금이 부과됐다고 베네치아 시 당국은 밝혔다.

인근 카페에서 1∼2유로면 마실 수 있는 커피를 직접 끓여 마시려다가 커피값의 몇백 배의 벌금을 물게 된 셈이다.

이들은 아울러 즉각 도시에서 떠나라는 통보도 함께 받았다.

베네치아 시 당국이 19일 리알토 다리 아래에서 커피를 끓이다가 적발돼 거액의 벌금을 물은 독일인 관광객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베네치아 시 당국이 19일 리알토 다리 아래에서 커피를 끓이다가 적발돼 거액의 벌금을 물은 독일인 관광객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매년 3천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들이 몰리며 '오버 투어리즘'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베네치아는 시내 주요 문화유산에서 취사나 취식을 하고, 운하에 들어가는 등 예의와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는 관광객들을 규제하기 시작했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이번 사건 직후 "관광객들은 베네치아를 존중해야 한다"며 "여기서 자신이 원하는 것은 뭐든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무례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행동이 저지되는 것은 물론, 벌금을 내고, 추방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루냐로 시장은 이어 "이제부터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된 사람들은 해당 국가의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신원이 전달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ykhyun1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