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도 육상 호우·강풍특보 해제…해상 풍랑특보 유지

송고시간2019-07-20 21: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다나스'가 몰고 온 파도
태풍 '다나스'가 몰고 온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도 인근까지 북상한 20일 오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해안가에 강한 파도가 일고 있다. 뒤로 멀리 형제섬이 보인다. 2019.7.20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기상청은 20일 오후 8시 30분을 기해 제주도 산지에 내린 호우경보와 남부의 호우주의보를 해제했다.

기상청은 또 오후 8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와 북부에 발효한 강풍주의보를 해제했다.

이날 태풍 다나스와 태풍 소멸 후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0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한라산 삼각봉에 589㎜, 윗세오름 504㎜의 많은 비가 내렸다.

또 제주 서부(금악) 137.5㎜, 제주 남부(태풍센터) 110㎜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밤사이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 및 안전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또 "제주 해상에 파도가 2∼5m 높이로 일고 너울에 의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며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 등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이날 낮부터 내린 제주도 모든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의 풍랑특보는 계속 유지했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