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맞서 대규모 공권력 지지 집회

송고시간2019-07-20 2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최 측 추산 31만 명 참여 "폭력 반대" 등 구호 외쳐

캐리 람 장관 등 친중파 인사 개인정보 유출돼 논란

20일 홍콩서 열린 '공권력 지지' 대규모 친중파 집회
20일 홍콩서 열린 '공권력 지지' 대규모 친중파 집회

AFP통신=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최근 시위에 맞서 공권력을 지지하고 질서 회복을 촉구하는 대규모 친중파 집회가 20일 홍콩 도심에서 열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부터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이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 타마르 공원에서는 친중파 진영이 개최한 '홍콩을 지키자'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집회 측 추산 31만6천 명(경찰 추산 최대 10만3천 명)이 참여했는데, 이는 당초 예상 2만 명을 훨씬 넘은 인원이다.

집회에 참석자들은 주최 측의 요구에 따라 하얀색이나 파란색 상의를 입었다. 이는 최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검은색 옷을 입는 데 따라 일부러 차별화를 꾀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시민은 붉은 우산을 들고 중국의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홍콩이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집회에서 친중파 인사들은 최근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경찰을 상대로 폭력을 마구 행사해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해치고 있다면서, 이러한 폭력을 저지해 홍콩의 경제와 미래를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콩 내 친중파 정당 중 최대 세력을 자랑하는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의 스태리 리(李慧瓊) 주석은 이날 집회에서 "폭력분자들이 더는 홍콩을 파괴해서는 안 되기에 경찰의 법 집행을 지지한다"며 "대화만이 사회 갈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집회에 나온 시민들은 현장에 나온 경찰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이들에 대한 지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최근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는 평화로운 집회나 행진 뒤에 일부 시위대가 경찰과 격렬한 충돌을 빚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 2일에는 일부 시위대가 입법회 청사에 진입해 기물을 파손했으며, 14일 사틴 지역에서 벌어진 시위에서는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로 시위 참여자, 경찰, 현장 취재 기자 등 28명이 다쳤다.

한편 최근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과 테레사 청 법무부 장관(율정사 사장), 스테판 로 경무처장 등 홍콩 각료와 친중파 인사들의 개인정보가 유포돼 논란을 빚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주로 이용하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는 이들의 생년월일, 휴대전화 번호, 이메일 주소 등 신상정보가 유포되고 있어 홍콩 당국이 소셜미디어에 관련 정보의 삭제를 요청했다.

개인정보가 유포된 일부 친중파 인사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해 관련 수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