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에 팔려간 베트남 여성, SNS 덕에 24년 만에 가족과 상봉

송고시간2019-07-21 11:48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50만원에 팔려가 강제 결혼…"중국말 못해 돌아올 방법 몰라 체념"

같은 처지 베트남 여성 만나 부모 이름·주소 기억한 동영상 올려

24년 만에 상봉한 란(왼쪽에서 두번째)과 어머니(맨 왼쪽)
24년 만에 상봉한 란(왼쪽에서 두번째)과 어머니(맨 왼쪽)

[일간 뚜오이째 웹사이트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중국에 팔려 간 베트남 여성이 SNS에 올린 동영상 덕에 24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과 재회했다.

21일 일간 뚜오이쩨에 따르면 올해 43세인 레 티 란이 지난 18일 베트남 중북부 응에안성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가족과 '눈물의 상봉'을 했다.

올해 69세인 란의 어머니 응우옌 티 리엔은 24년 전 행방불명된 뒤 생사조차 몰랐던 란을 부둥켜안고 "정말 란 네가 맞느냐. 다시는 너를 못보는 줄 알았다"며 눈물을 흘렸고, 마을 주민들도 란의 귀향에 박수를 보냈다.

그녀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자신이 행방불명된 이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남동생을 위해 향을 피우며 명복을 빌었다.

란의 여동생 당 티 타오는 "1995년에 실종 신고를 했지만, 아무도 언니를 찾을 수 없었다"며 언니를 영원히 못보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문에 따르면 란은 19살이던 지난 1995년 베트남 여성의 꾐에 속아 넘어가 중국 광시장족 자치구의 중국인 남성에게 당시 3천 위안(약 50만원)에 팔려 갔다.

란은 그 중국인의 부인이 됐지만 이후 몇 차례나 다른 남성에게 팔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란은 "중국말도 못 해서 어떻게 집에 돌아가야 할지 몰랐다. 그래서 운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면서도 "한순간도 가족과 고향과 조국을 그리워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고통스럽던 순간을 돌이켰다.

그러던 중 이달 초 란은 자신의 처지와 비슷하게 돈에 팔려 온 한 베트남 여성을 만났다. 그리고 두 사람은 란이 부모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으로 동영상을 찍어 SNS에 올렸다.

란은 이 영상에서 베트남어도 정확하게 구사하지 못했지만, 부모의 이름과 자신의 집 주소는 기억하고 있었다.

천만다행히도 란의 올케가 우연히 이 동영상을 보게 됐고, 이후 시어머니인 리엔과 다른 가족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신고를 받은 응에안성 경찰도 즉시 관계 당국과 협조해 이들의 가족 상봉을 도왔다고 뚜오이째는 전했다.

경찰은 돈을 받고 중국으로 베트남 여성들을 넘기는 인신매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란으로부터 관련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