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세계수영] '결승 진출' 김서영 "기록 아쉬워…결승서 더 좋은 경기"

송고시간2019-07-21 21: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전 박태환 만나 조언 들어…관심을 응원이라 생각하고 나 자신에게 집중"

3위로 경기 마친 김서영
3위로 경기 마친 김서영

(광주=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전을 마친 대한민국 김서영이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2019.7.21 mon@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아쉬운 기록이에요. 느낌은 좋았는데…."

레이스를 마친 김서영(25)은 실망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서영은 21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21을 기록해 전체 16명 중 7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도 이 종목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했던 그는 2회 연속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4연패에 도전하는 세계 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는 2분07초17로 예선에 이어 준결승에서도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경기 후 김서영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인터뷰에 임했다.

그는 "결승에 가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지만, 기록은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레이스를 할 때 느낌은 좋았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속도가 안 나왔다"며 "결승이라는 기회가 또 있기 때문에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더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예선에서 2분11초45에 터치패드를 찍었던 김서영은 "준결승에서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지만, 기록은 생각보다 줄지 않았다.

김서영은 "9초대 기록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막판 스퍼트 힘이 좀 모자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서영 환호
김서영 환호

(광주=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대한민국 김서영이 경기를 마친 뒤 손을 흔들고 있다. 2019.7.21 seephoto@yna.co.kr

준결승 레이스 시작 전, 김서영은 대회 홍보대사이자 수영 선배인 박태환을 만났다.

관중석에서 김서영의 경기를 지켜본 박태환은 준결승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김서영이 느끼는 부담감과 압박감을 이해한다"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김서영도 "박태환 선수가 나 자신에게 집중하라는 말을 해줬다"며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나도 누군가를 위하기보다 자신을 위한 경기를 뛰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사람들의 관심이 부담일 수도 있지만, 응원이라고 생각하고 나에게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결승전은 22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김서영은 선전을 다짐한다.

그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이번 시합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며 "과정도 중요하지만, 결과도 마찬가지로 중요하기 때문에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