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산 구천계곡서 조선왕릉 채석장 확인…서울시 문화재 지정

송고시간2019-07-22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시 기록 새긴 바위 글씨로 '사릉' 채석장 소재 확인

조선 시대 채석장 기록 담은 구천계곡 바위
조선 시대 채석장 기록 담은 구천계곡 바위

조선 시대 왕릉인 사릉을 조성하기 위한 석재를 채취했다는 내용(思陵浮石監役畢記)을 새긴 구천폭포 인근 바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조선 시대 왕릉 채석장의 흔적이 북한산 구천계곡 일대에서 확인됐다.

서울시는 조선 시대 왕릉 중 하나인 사릉(思陵, 단종비 정순왕후의 릉)을 조성할 당시 석재를 채취했던 채석장이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구천계곡 일대에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해당 채석장을 시 문화재로 지정하기로 했다. 조선왕릉 채석장이 문화재로 지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산 구천계곡서 조선왕릉 채석장 확인…서울시 문화재 지정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서울시는 "사릉 석물 채석장은 그동안 정확한 장소를 찾을 수 없었던 조선 왕릉 채석장의 소재지를 정확하게 알려주는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채석장 확인은 당시 기록을 새겨넣은 바위가 발견된 게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사릉은 단종비인 정순왕후(定順王后) 송씨(1440∼1521)의 묘였으나 숙종 24년(1698년) 단종이 복위되자 묘에서 릉으로 격상됐다.

이에 따라 왕릉을 조성하기 위해 북한산 구천계곡 일대에서 석재를 채취했는데 약 5년 전 구천폭포 인근 바위에서 당시 기록을 담은 글씨가 발견됐다.

이 바위에는 '사릉부석감역필기'(思陵浮石監役畢記)라는 글과 함께 기묘년(1699년) 정월(1월) 사릉 조성에 필요한 석물 채취를 담당한 관리들과 석수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구천계곡
구천계곡

[서울시 제공]

바위는 한국산서회 회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한국산서회는 오랜 기간 북한산 일대를 답사한 끝에 석물 채취 사실을 새겨넣은 바위 글씨를 발견하고 서울시에 문화재 지정을 신청했다.

문화재 지정 과정에서 이 기록(사릉부석감역필기)이 사릉을 조성하는 과정을 기술한 사릉봉릉도감의궤(思陵封陵都監儀軌)와도 정확하게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이 일대는 애초 인조(仁祖)의 셋째 아들 인평대군(麟坪大君, 1622∼1658)이 1646년 자신의 호를 따서 지은 별장 '송계별업'(松溪別業)이 자리했던 곳이기도 하다.

현재 당시 건물과 다리 등은 모두 소실되고 '송계별업'과 '구천은폭'(九天銀瀑)이라고 쓰인 바위 글씨와 건물이 있던 곳으로 추정되는 터만 남은 상태다.

채석 사실을 새겨넣은 바위글씨는 '송계별업' 바위 글씨 바로 아래 있다.

서울시 문화재위원회는 사릉 석물 채석장과 함께 '송계별업' 터도 시 문화재로 지정해 보존하기로 의결했다.

서울시는 "향후 사릉 석물 채석장과 송계별업 터의 역사성과 가치를 더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과도 긴밀하게 협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천은폭(九天銀瀑)이라고 새긴 구천계곡 일대 바위 글씨
구천은폭(九天銀瀑)이라고 새긴 구천계곡 일대 바위 글씨

[서울시 제공]

인평대군의 호를 따서 이름 지은 송계별업(松溪別業
)을 새긴 구천계곡 바위 글씨
인평대군의 호를 따서 이름 지은 송계별업(松溪別業 )을 새긴 구천계곡 바위 글씨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