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남지사, 기후환경회의에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협조요청

송고시간2019-07-22 17: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령화력발전소
보령화력발전소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서울 소재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만나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등 도내 미세먼지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범국가적 대책과 주변 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출범한 대통령 산하 기구이다.

양 지사는 반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몰려 있고 대기오염 배출량은 전국에서 가장 많다"며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1983년과 1984년 각각 운영을 시작한 보령화력 1·2호기는 2022년까지 운영하게 돼 있지만, 성능개선사업에도 불구하고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가 87.1ppm으로 충남 발전소 평균 농도(55.9ppm)보다 높다.

도는 국내 발전설비가 적정 용량을 7GW(기가와트) 이상 초과한 상황에서 1GW에 불과한 보령화력 1·2호기를 지금 당장 폐쇄해도 전력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충남도 내 지정, 국가 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지역 유치를 위해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다량배출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 대기환경보전법 과태료 차등 부과, 플레어 스택(flare stack·가스를 태워 독성 등을 없애 대기 중에 내보내는 굴뚝 시설) 폐가스 관리 방안 도입 등을 대정부 제도 개선 건의 사항으로 내놨다.

양 지사는 "대기 1종, 굴뚝 자동측정기기(TMS) 부착 사업장에 대해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의무적으로 이행토록 하고 오염 배출량이 많은 대규모 철강·석유화학 업체에는 과태료를 상향 부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폐가스 배출 시 처리비보다 높은 수준의 부과금을 매김으로써 재활용 시설 설치를 유도해 플레어 스택으로 인한 오염물질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