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중, 주총장 파손·생산방해 노조에 90억원대 손배소송(종합)

송고시간2019-07-23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0억원 오늘 법원에 우선 제출…입증 자료 확보 후 추가 소송

노조 "소송을 노조 압박 수단으로 사용" 반발…노사협상 경색 전망

파손된 한마음회관 모습
파손된 한마음회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이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 저지 과정에서 주총장을 점거하고 생산을 방해한 책임을 물어 노조에 90억원대 소송을 제기한다.

현대중공업은 자체 추산한 손실액 92억원 중 우선 30억원에 대해 노조 측을 상대로 23일 오후 울산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노조가 올해 5월 27일부터 주총 당일인 31일까지 닷새간 주총 장소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수영장과 음식점 등 영업을 방해하고 극장 기물을 파손하는 등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한다.

또 분할 저지 파업을 벌이면서 물류 이송을 막거나 생산을 방해해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본다.

회사는 전체 손해 금액을 92억원 상당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중 입증 자료를 확보한 30억원에 대해 우선 소송을 제기하고, 나머지 자료를 확보하는 데로 추가 소송할 계획이다.

회사는 이번 소송에 앞서 노조 측 재산 이동이나 사용 등을 방지하기 위해 노조와 간부 조합원 10명을 상대로 예금 채권과 부동산 등 30억원 가압류를 신청했고 법원은 받아들였다.

울산지법은 이와 별도로 주총 방해 행위를 금지한 법원 결정을 어긴 노조에 대해 1억5천만원 지급 결정을 내렸다.

회사 관계자는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며 "피해 입증 자료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주총회 앞두고 대치하는 현대중공업 노사
주주총회 앞두고 대치하는 현대중공업 노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날인 31일 오전 주주총회 장소로 예정돼 노조가 점거 농성을 하는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노사가 대치하고 있다. 주주총회는 이후 울산대 체육관으로 자리를 옮겨 이뤄졌다. 2019.5.31 yongtae@yna.co.kr

노조는 이번 소송이 노동 탄압이라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위법 여부와 피해가 확실하지도 않은 주총장 점거, 생산 방해 등을 내세워 소송을 노조 압박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법원이 수십억원대 배상 판결을 내리면 노조에 부담이 될 전망이다.

노조는 기금 134억원 상당(6월 기준)을 보유하고 있으나 5월 16일부터 법인분할에 반대해 수시로 벌인 전면파업과 부분파업 참여 조합원에게 파업 수행금을 지급하고 있다.

게다가 한때 1만7천명에 이르던 조합원은 최근 수년간 정년퇴직과 구조조정 과정에서 1만여명으로 줄었다.

노조는 향후 법정 공방과 징계 조합원 생계비 확보 기금을 마련하고자 23일 오후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현재 기본급 1.2%(2만2천가량)인 월 조합비를 통상임금 1%(3만8천원가량)로 인상하는 안을 투표에 부친다.

또 조합원 자격을 기장급(과장급)으로 확대하는 안도 다룬다.

회사가 90억원대 소송을 제기하면서 두 달여 만에 재개된 이 회사 임금협상 교섭도 경색될 전망이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