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헤어진 여자친구 무차별 폭행 50대 징역 1년

송고시간2019-07-23 15: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지방법원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해 다치게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9·남)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소내용을 보면 A씨는 4월 11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한 식당 앞에 주차된 자신의 차 안에서 뒷좌석에 앉아 있던 B(37·여)씨를 주먹과 발로 수십 회 폭행했다.

A씨가 뒷좌석 차 문을 안에서 열 수 없도록 잠그는 바람에 B씨는 운전석을 열고 간신히 빠져나왔다.

A씨는 그러나 B씨를 뒤따라가 발과 나무 지팡이 등으로 수십 회 더 폭행했다.

B씨는 팔 골절과 근육 파열 등 전치 6주 이상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A씨는 자신과 동거하다가 헤어진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나는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뉘우치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일반 대중에 공개된 장소에서 헤어진 여자친구인 피해자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폭력 행사의 동기와 내용, 수단과 방법, 피해자 상해 정도 등을 고려할 때 죄질이 아주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