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매운동 확산에 日맥주 할인행사·신규발주 속속 중단(종합)

송고시간2019-07-25 16: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형마트 3사 "판매 저조해 신규 발주 중단…매출 더 떨어질 듯"

CU 등 4개 편의점도 공동보조 "국민 정서 고려"

(서울=연합뉴스) 정열 이신영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형마트와 편의점 업계가 수입 맥주 할인 행사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하기로 했다.

또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는 판매 급감으로 재고 부담이 커지면서 사실상 일본 맥주에 대한 신규 발주를 중단했고, 일부 편의점도 이같은 움직임에 가세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26일부터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 에비스, 오키나와(일본명 오리온) 등 대표적인 일본 맥주 6종에 대해 발주를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롯데마트가 일본 맥주를 수입하는 업체들로부터 더이상 일본 맥주를 사들이지 않는다는 의미다.

롯데마트는 그러나 이미 물량이 매장에 들어와 있는 상품의 판매는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어서, 발주 중단이 당장 일본 맥주 판매 중단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가장 많이 팔리는 일본산 맥주 6종에 대해 신규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특정 상품의 판매가 저조해 재고가 늘어나면 자동발주시스템에 따라 신규 발주가 중단된다"고 말했다.

이마트도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 맥주 재고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이번주 초부터 사실상 일본 맥주에 대한 신규 발주가 중단됐고, 홈플러스도 같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마트 3사는 앞서 일본 맥주에 대한 할인 행사를 중단한 바 있다.

CU와 GS25, 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들도 이 같은 움직임에 가세했다.

편의점 CU는 내달부터 수입 맥주 '4캔에 1만원' 행사에서 일본 주류를 모두 제외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사히, 기린이치방, 삿포로, 산토리 등 일본 맥주 10종과 호로요이 4종이 할인 행사에서 제외된다. CU는 대신 국산 맥주 카스와 클라우드에는 '4캔에 1만원' 행사를 새로 시작한다.

CU는 특히 에비스 등 5개 일본 제품에 대해서는 발주 자체를 중단하기로 했다.

GS25도 8월부터 수입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하기로 했다.

GS25는 나아가 체코 맥주로 알려져 있지만, 일본 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코젤과 필스너우르켈 제품은 물론 미니 사케 등에 대한 판촉 행사도 중단한다.

GS25는 이미 제작된 수입 맥주 행사 홍보물을 일본산 제품을 제외하고 다시 제작해 가맹점에 배포했다.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도 8월부터 수입 맥주 할인 행사 리스트에서 일본산과 일본 기업이 보유한 코젤 등을 제외하기로 했다.

편의점 업계의 이 같은 대응은 일본산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민 정서를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실제 CU에서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가 발표된 7월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산 맥주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40.3% 줄어들기도 했다.

CU 관계자는 "한일 간 이슈로 인한 국민 정서를 고려하고 가맹점주들의 의견을 반영해 내린 결정"이라면서도 "가맹점주와 고객들의 선택권 자체를 임의로 제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판매 자체를 중단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확대되는 일본산 제품 판매중단 운동
확대되는 일본산 제품 판매중단 운동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 오후 일본산 제품 판매중단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365싱싱마트 매장 내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전날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시작한 일본 제품 판매중단 운동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품목도 기존 일본산 담배와 맥주에서 과자류, 음료, 소스 등 100여 가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2019.7.16 superdoo82@yna.co.kr

passion@yna.co.kr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