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중공업 사장 "임협 조속히 마무리하고 재도약 힘 모으자"

송고시간2019-07-26 10: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 전경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 사장은 "휴가 후 조선산업 재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며 "무엇보다 임금교섭을 빨리 마무리하고 노사가 다시 하나로 마음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26일 밝혔다.

공동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올 상반기 해양공장 가동 중단과 장기간 파업 영향으로 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도 일감 부족에 따른 유휴인력, 자재비 상승 등으로 경영계획 달성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공동 사장은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생존을 위한 선택이다"며 "인수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달 초 공정거래위원회에 대우조선 결합 심사를 신청하고, 최근 중국에 심사 신고서를 제출해 본격적인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며 "임직원 협조가 필수다"고 호소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27일부터 주말을 포함해 최장 16일간 여름 휴가에 들어간다.

이 회사는 법인분할 주주총회가 열린 올해 5월 31일을 전후로 지금까지 노조의 파업과 생산 방해, 이에 대응한 회사의 징계, 손해배상 소송 제기 등으로 노사 갈등 상황이 유지되고 있다.

올해 임금교섭 역시 5월 2일 상견례 이후 노사 갈등으로 두 달 넘게 열리지 못하다가 이달 16일에 재개됐다.

긴 휴가 이후에도 임금 인상과 조합원 징계 문제 등을 둘러싼 노사 간 긴장감이 유지될 전망이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