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나리', 동일본 강타 예상…일본 방재당국 '비상'

송고시간2019-07-26 15: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제6호 태풍인 '나리'가 일본 동부 지방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돼 일본 방재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6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발생한 태풍 '나리'는 27~28일 일본 기이(紀伊) 반도와 동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동일본 지역에서는 26일 밤부터 주말을 거쳐 천둥을 동반한 많은 비가 에상된다

태풍 나리는 이날 오전 12시45분 기준으로 와카야마(和歌山)현 시오노미사키(潮岬) 남쪽 350㎞ 지점에서 시속 20㎞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1천hPa이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해 26일부터 28일 밤까지 동일본의 태평양 인접 지역에서 시간당 50㎜ 이상의 '상당히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26일 오전~27일 오전 24시간 동안 수도권 간토(關東)와 도카이(東海) 지역에서 최대 2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기상청은 토사 붕괴 등 재해에 경계할 것을 요청하는 한편 바다와 강, 산에서의 레저 활동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리는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을 의미한다.

한국 기상청이 예상하는 6호 태풍 '나리'의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기상청이 예상하는 6호 태풍 '나리'의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