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여서 전자발찌 찬 남성·우즈벡 여성 숨져…관계 집중 조사

송고시간2019-07-27 10:04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부여=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부여에서 전자발찌를 찬 남성과 외국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이들의 관계에 대해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부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부여군 한 야산에서 전자발찌를 찬 A(54·남)씨와 우즈베키스탄 여성 B(35·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나무에 목을 맨 상태였고, B씨 몸에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다.

경찰은 B씨 시신에 있는 자상이 스스로 내기엔 어려운 위치라는 점 등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B씨는 옷을 모두 입은 상태였으며, 성폭행 흔적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의 시신은 A씨가 주소지인 청주를 벗어나 연락이 닿지 않자 청주보호관찰소 직원이 위치를 추적해 찾아낸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 추정 시각은 오전 9시부터 발견 전인 오후 5시까지다.

부여는 A씨의 돌아가신 부모가 살던 곳으로, 경찰은 A씨가 부여까지 가게 된 동기와 A씨와 B씨와의 관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2년 전 가석방된 뒤 전자발찌를 차고 생활해 왔다"며 "우즈베키스탄 여성에게 가족이 있는지, 주소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의 시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