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도 정치인 성폭행 폭로 소녀 '의문의 교통사고'…경찰 수사

송고시간2019-07-30 17:38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28일 교통사고 당시 소녀 일행이 탔던 차량. [AFP=연합뉴스]

28일 교통사고 당시 소녀 일행이 탔던 차량.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집권당 정치인에 의해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한 10대 소녀가 '의문의 교통사고'로 중태에 빠져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ND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전날 집권 인도국민당(BJP) 소속 쿨딥 싱 셍가르 우타르프라데시 주(州)의원 등 20여명을 살인·살인 공모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28일 같은 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고의로 일으키는 데 공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이 고속도로에서는 10대 소녀와 친척 2명, 변호사 등이 탄 자동차가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친척 2명은 숨졌고 소녀는 중태에 빠졌다. 변호사도 심하게 다쳤다.

이 소녀는 2017년 셍가르 의원과 그의 동생에게 성폭행당했다며 2018년 4월 요기 아디티아나트 우타르프라데시 주총리의 집 앞에서 자살을 시도했다.

같은 달 소녀의 부친은 고소를 취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셍가르 주의원의 동생에게 심하게 구타당해 사망했다.

이와 관련해 셍가르 의원은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지만 재판은 아직 열리지 않은 상태다.

와중에 셍가르 의원이 아예 이 소녀를 죽이려고 구치소에서 교통사고 음모를 꾸몄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소녀의 어머니는 "그것은 사고가 아니라 우리 가족을 없애려는 음모"라며 "우리 가족은 계속 위협당해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상황과 목격자 증언 등을 종합할 때 의심스러운 정황이 있다고 여기고 있다. 교통사고에 연루된 화물차 번호판이 검은색 페인트로 지워졌다는 점 등이 대표적이다.

셍가르 의원은 성폭행과 살인공모 혐의 모두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의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인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셍가르 의원을 비난하고 소녀를 격려하는 메시지가 쏟아졌다.

샤마 모하메드는 트위터를 통해 "소녀는 자신의 목숨마저 잃을지 모른다"며 "하지만 셍가르는 BJP 당원 자격조차 잃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