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공중화장실서 황화수소 누출…여고생 의식 불명

송고시간2019-08-02 22:14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황화수소 누출된 공중화장실
황화수소 누출된 공중화장실

[부산 경찰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정화조에서 새어 나온 유독가스 때문에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3시 40분께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회센터 화장실에서 A(19) 양이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 양이 화장실에서 나오지 않자 뒤따라 들어간 친구 B(19) 양도 기절했다가 깨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은 심폐소생술을 받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과 관할구청이 사고 현장을 확인했을 때 화장실에서 황화수소가 기준치 이상 측정됐다.

황화수소는 하수·폐수처리장, 쓰레기장, 정화조 등에서 화학작용을 통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경찰은 정화조에서 생성된 황화수소가 배기구 문제로 화장실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