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병혁의 야구세상] 세계청소년야구 이성열 감독 "필승카드는 소형준·장재영"

송고시간2019-08-06 08: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보 부족한 청소년대회, 전력분석팀 최대한 가동"

통산 5회 우승 한국, 안방서 첫 헹가래 도전

이성열 세계청소년야구대회 대표팀 감독
이성열 세계청소년야구대회 대표팀 감독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이달 말 부산시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리는 제29회 WBSC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8월 30일∼9월 8일)는 미래의 야구 스타들을 만나볼 기회다.

대륙별 지역예선을 통과한 12개국에서 18세 이하 대표선수들이 출전하는 이 대회에는 한국과 일본은 물론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스카우트들을 대거 파견해 옥석 고르기에 나선다.

1981년 출범한 이 대회에서는 쿠바가 11차례로 가장 많이 우승했고 미국이 9번, 한국은 5번 정상에 올랐다.

대만은 두 번, 캐나다도 한 차례 우승했으나 일본은 준우승만 4번 했다.

그러나 최근 중남미 국가들이 세계청소년대회에도 상당한 지원을 하고 과거 불모지였던 유럽팀과 호주 등도 실력이 향상되면서 전력 평준화 기미를 보인다.

오랜 기간 아마야구 세계 최강국으로 군림했던 쿠바가 이번 대회 북미지역 예선에서 탈락한 게 대표적인 예다.

세계청소년야구대회가 열리는 부산시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
세계청소년야구대회가 열리는 부산시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2012년 서울대회에 이어 이 대회를 두 번째 유치한 우리나라는 올해 고교야구 최강팀으로 떠오른 수원 유신고 이성열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임명하고 최정예 멤버 20명을 선발했다.

청소년대표에는 지난달 초 실시된 2020년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을 받은 이주엽(성남고·두산 베어스), 오원석(야탑고·SK 와이번스), 이민호(휘문고·LG 트윈스), 소형준(유신고·kt wiz), 최준용(경남고·롯데 자이언츠), 박주홍(장충고·키움 히어로즈) 등이 발탁됐다.

이성열 감독은 "이번 대표팀은 타선보다는 투수력이 안정된 팀"이라며 "수준급 언더핸드 투수가 없는 게 아쉽긴 하지만 마운드를 앞세워 우승에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유신고 에이스 소형준
유신고 에이스 소형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고른 투수력이 강점인 대표팀에서도 이성열 감독이 기대하는 필승 카드는 유신고 에이스 소형준과 고교 2년생 장재영(덕수고)이다.

지난 6월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소형준은 140㎞대 중반의 빠른 공과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까지 구사하는 완성형 투수로 평가됐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인 장재영은 최고시속 150㎞를 상회하는 고교 최고의 강속구 투수로 타격까지 빼어난 재능을 보인다.

이성열 감독은 "소형준과 장재영은 예선 라운드에서는 2∼3이닝 정도만 던지며 컨디션을 점검한 뒤 슈퍼라운드에서 결승 진출을 위한 필승 카드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호주, 중국, 캐나다, 네덜란드, 니카라과와 예선 A조에 편성됐고 B조에는 미국, 대만, 일본, 스페인, 파나마,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포함됐다.

A·B조 상위 3팀씩 슈퍼라운드에 올라 풀리그를 치른 뒤 1·2위 팀이 결승전, 3·4팀이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덕수고 장재영
덕수고 장재영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일각에서는 예선 조 편성이 잘 됐다는 평가도 있지만, 이성열 감독은 "쉬운 팀은 한 팀도 없다. 특히 첫 경기에서 붙는 네덜란드는 카리브해 야구 강팀인 퀴라소 지역 선수들이 주축인 복병"이라며 "첫 경기에서 무조건 이겨야 계산대로 리그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종목과 마찬가지로 세계 청소년대회는 상대 팀에 대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해 참가국들의 전력을 제대로 가늠할 수 없다.

이 감독은 "야구협회가 프로구단에 협조를 요청해 3명으로 구성된 전력분석팀을 꾸렸다"라며 "대회를 치를수록 전력분석팀이 전달해 주는 정보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소년대표팀은 16일 소집돼 12일간 합동훈련을 한 뒤 대회에 들어간다.

합동훈련 기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 삼성 라이온즈, NC 다이노스 퓨처스팀들과 4차례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성열 감독은 "대표선수들이 대부분 실력 있는 선수들이라 합동훈련 기간 기술훈련보다는 손발을 맞추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특히 '우리는 하나'라는 마음으로 똘똘 뭉치는 게 제일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제29회 WBSC 세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한국 대표팀 명단

포지션 선수
투수(10명) 남지민(부산정보고)
이주엽(성남고)
오원석(야탑고)
허윤동(유신고)
김진섭(순천효천고)
이민호(휘문고)
소형준(유신고)
최준용(경남고)
이강준(설악고)
이승현(상원고)
포수(2명) 강현우(유신고)
현원회(대구고)
내야수(5명) 김지찬(라온고)
이주형(경남고)
박민(야탑고)
신준우(대구고)
장재영(덕수고)
외야수(3명) 이정우(경남고)
박주홍(장충고)
박시원(광주일고)

shoele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