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뜨거운 불매운동'…7월 日 맥주 수입액 전달보다 45% 급감

송고시간2019-08-06 05: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우 의원 관세청 자료 공개…승용차 수입은 1년 전보다 34% 감소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일본의 경제도발로 촉발된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 제품 수입이 줄고 있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달에 비해 45% 급감했고 승용차 수입은 1년 전보다 34%가량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자취 감춘 일본 맥주
자취 감춘 일본 맥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거세지고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4일 서울 도봉구 농협하나로마트 창동점의 주류 코너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6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맥주와 승용차 등 품목의 수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천달러로 전달 790만4천달러에 비해 45.1% 감소했다.

보통 여름이 가까울수록 맥주 소비가 늘고 수입도 증가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4월 515만8천달러에서 5월 594만8천달러, 6월 790만4천달러로 계속 늘다가 7월에는 전달의 반토막 수준으로 급감한 것이다.

맥주 수입액은 작년 7월(663만9천달러)에 비해선 34.6% 줄었다.

역대 7월 수입액과 비교해봐도 2011년 동일본 지진과 그로 인한 원전 폭발사고 여파로 일본 맥주 소비가 급격히 줄어들었다가 회복하기 시작한 2015년(502만달러)보다 못한 수준이다.

맥주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대상으로 지목돼 마트와 편의점 등지의 판매대에서 퇴출되고 있다.

대형마트와 편의점 업계는 수입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빼거나 신규 발주를 중단하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한다'
'일본 제품 불매한다'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지난달 23일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를 하며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이와 함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또 다른 '타깃'인 승용차의 경우 7월 수입액이 6천573만9천달러로 작년 동월(9천978만2천달러)에 비해 34.1% 감소했다.

이는 전달(7천938만2천달러)보다는 17.2% 줄어든 것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의 경우 구매가 이뤄지면 공장에서 출고하고 검사받고 나서 실제 수입되기까지 시간차가 날 수밖에 없다"며 "시간이 좀 더 흐르면 불매운동의 여파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는 2천674대로 작년 동월(3천229대)에 비해 17.2%, 전달(3천946대)에 비해선 32.2% 각각 감소했다.

관세청은 승용차 등 대(對)일본 10대 수입 품목을 지정해 통계를 따로 관리하고 있다.

이들 품목은 승용차 외에 기계류, 반도체, 반도체 제조용 장비, 정밀기기, 고철, 자동차 부품, 정보통신기기, 석유제품, 가스다.

이 중에서 승용차 외에 7월 수입이 작년 같은 달보다 줄어든 품목을 보면 반도체 제조용 장비가 2억7천455만5천달러로 42.6%, 석유제품은 5천498만4천달러로 41.4%, 기계류는 4억4천15만4천달러로 22.3% 각각 감소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자료)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자료)

가스(1천360만3천달러)는 100.6% 늘었고 반도체(3억8천180만1천달러)는 4.3% 증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관련 소비제품 수입액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잠정치로, 정확한 통계는 15일 이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