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G생건 차석용, 회사가치 가장 많이 올린 CEO…14년간 44배↑

송고시간2019-08-07 05: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EO스코어, 500대 기업 CEO 조사…생보사 CEO는 대부분 '부진'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LG생활건강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내 주요 상장사의 전문경영인 가운데 재임 기간에 시가총액을 가장 큰 폭으로 끌어올린 최고경영자(CEO)는 LG생활건강[051900] 차석용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500대 상장기업 CEO 중 취임 1년 이상인 227명을 대상으로 재임 기간 회사 시총 증감 추이를 조사한 결과 차 부회장 취임 후 14.6년간 LG생활건강 시총이 무려 4천40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1위에 랭크됐다.

LG생활건강 시총은 차 부회장이 처음 대표이사로 선임된 2005년 1월에 4천357억원이었으나 지난달말 기준 19조6천321억원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126.5%)을 압도하는 수치다.

차 부회장은 화장품 럭셔리 브랜드 성장에 힘입어 올들어 사상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3천억원을 돌파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이끈 것으로 평가됐다.

8.4년을 재임한 성열각 대원강업[000430] 부회장이 취임 당시 시총 204억원에서 지난달말 2천461억원으로 1천106.5%나 끌어올려 그 뒤를 이었고 ▲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008560] 부회장(880.5%) ▲ 최양하 한샘[009240] 회장(878.2%) ▲ 곽선기 서희건설[035890] 사장(760.1%) 등의 순이었다.

CEO 재임 기간 기업 시가총액 증감 (PG)
CEO 재임 기간 기업 시가총액 증감 (PG)

또 ▲ 조점근 동원시스템즈[014820] 사장(494.8%) ▲ 이강훈 오뚜기[007310] 사장(475.3%) ▲ 추성엽 팬오션[028670] 사장(275.4%) ▲ 기우성 셀트리온[068270] 부회장(215.3%) ▲ 허민회 CJ ENM[035760] 부사장(207.4%)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재임 기간에 회사 시총이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CEO는 차남규 한화생명[088350] 부회장이었다. 8.5년 재임하는 동안 7조3억원에서 2조2천799억원으로 쪼그라들면서 67.4%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김근식 서연이화[200880] 사장(-64.9%), 이원준 롯데쇼핑[023530] 부회장(-59.4%), 김철 SK케미칼[285130] 사장(-58.0%), 뤄젠룽(羅健榕) 동양생명[082640] 사장(-54.9%) 등도 부진했다.

특히 생명보험사의 경우 한화생명과 동양생명 외에 현성철 삼성생명[032830] 사장, 하만덕 미래에셋생명[085620] 부회장도 시총이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주가 부양에 애를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자산운용 부담과 함께 회계기준 변경, 규제 강화 등으로 인해 업황이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재임 기간에 시총 연평균 증가율(CAGR)이 가장 높은 CEO는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 대표로, 2.4년간 연평균 4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090430] 사장은 취임 후 시총이 연평균 43.8% 줄어들어 성적이 가장 나빴다.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