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과기원, 영화처럼 원자 움직임 찍는 초고속 현미경 개발

송고시간2019-08-0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오훈 교수팀,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 이용해 물질 구조 변화 분석

권오훈(오른쪽) 울산과기원 교수팀
권오훈(오른쪽) 울산과기원 교수팀

[울산과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끊임없이 움직이는 원자나 분자를 영화 찍듯이 영상으로 잡아내는 초고속 현미경이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권오훈 자연과학부 교수팀이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이용해 펨토초(Femtosecond, 1천조분의 1초) 단위로 나노미터(10억 분의 1m) 이하 수준의 물질 구조 변화를 볼 수 있는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광학현미경을 통해 펨토초 수준 분석을 할 수는 있지만, 나노미터보다 작은 크기는 식별이 어려운 한계를 보였다.

반면, 전자현미경은 전자빔 속도를 조절해 나노미터 이하 물체도 관찰할 수 있다.

권 교수팀은 전자직접검출 카메라를 탑재한 초고속 투과전자현미경을 개발해 기존 전자현미경보다 검출 한도를 10배 정도 높였다.

권 교수팀은 이 전자현미경으로 금 나노입자 진동을 펨토초 단위로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금 나노입자에 레이저(광 펄스)를 쪼여 음향 진동을 발생시키고, 펨토초 단위로 전자빔을 쬐어서 시간이 흐르면서 변하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이렇게 펨토초 간격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이어 붙이면 한 편의 나노입자 영화가 만들어진다.

권 교수팀은 "전자직접검출 카메라를 탑재한 초고속 전자현미경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것"이라며 "단일 입자 수준의 검출 감도에서 음향 진동의 동역학을 시공간적으로 구조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울산과기원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실시간으로 원자 수준의 구조를 관찰하고 분석하는 원천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 기초과학연구원(IBS), 삼성종합기술원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셀(Cell) 자매지인 '매터(Matter)' 8월 7일 자에 발표됐다.

고해상도 초고속투과전자현미경 모식도
고해상도 초고속투과전자현미경 모식도

[울산과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