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화웨이, 안드로이드 대체 독자 OS '훙멍' 발표

송고시간2019-08-09 16:24

댓글
중국 상하이 난징동로의 화웨이 매장
중국 상하이 난징동로의 화웨이 매장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의 제재로 구글의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쓰기 어렵게 된 중국 통신장비 제조사 화웨이(華爲)가 9일 독자 개발한 OS인 '훙멍'(鴻蒙)을 공식 발표했다.

화웨이는 이날 광둥성 둥관시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대회에서 새 OS인 훙멍을 공개했다.

발표자로 나선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인터넷으로 생중계된 개발자 대회에서 훙멍을 공개하며 "세계에 더욱 큰 화합과 편리함을 가져다주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훙멍의 영어 명칭은 기존에 시장에서 알려진 ARK(아크)가 아니라 화합을 뜻하는 Harmony(하모니) OS로 정해졌다.

화웨이는 향후 훙멍이 사물인터넷 시대를 맞아 스마트폰 외에도 태블릿PC, TV, 인공지능 스피커, 자동차 등에서 두루 쓰이는 범용 OS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화웨이는 이르면 올해 가을 안드로이드를 대체할 독자 OS를 탑재한 제품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공개 시점이 조금 앞당겨졌다.

화웨이는 오랫동안 상하이교통대와 공동으로 리눅스(Linux)를 기반으로 한 독자 OS인 훙멍을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훙멍은 중국의 신화 속에서 세상이 탄생하기 전 혼돈 상태 속의 신비로운 힘을 뜻하는 말이다.

하지만 화웨이가 안드로이드 대신 독자 OS를 사용한다고 해도 중국을 제외한 유럽, 동남아, 남미 등 화웨이의 주요 해외 시장에서 받는 타격을 쉽게 극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여전히 나온다.

향후 새 OS가 설치된 화웨이의 새 IT 제품을 쓰는 중국 밖의 소비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앱을 추가로 설치할 수 있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이용할 수 없는 데다가 구글이 운영하는 유튜브, 지메일, 구글 지도, 구글 검색 앱 등도 설치할 수 없을 가능성이 커 보이기 때문이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