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언론, 조국 법무·최기영 과기 내정자에 '특별관심'

송고시간2019-08-10 09:36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주요 언론매체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단행한 부분 개각에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내정되고 최기영(64)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발탁된 것에 특별한 관심을 두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한국 법무 장관에 대일 강경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부분 개각을 단행했다면서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개혁색깔'을 한층 강하게 드러냈다고 총평했다.

이 신문은 조 법무장관 후보자가 수출규제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고조하던 지난달 중순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특정 신문의 일본어판 제목을 거론하면서 '매국적'이라고 비판하는 등 대일 초강경파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일본 징용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대법원 판결을 존중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왼쪽)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 장관 후보자 [청와대 제공]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왼쪽)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 장관 후보자 [청와대 제공]

마이니치는 최 과기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반도체 전문가인 점을 들어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맞서 국산화를 추진하라는 역할을 맡긴 것으로 분석했다.

이 신문은 한때 교체설이 돌았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유임됐다고 간략히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조 법무장관 후보자가 수출 규제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한국 주권을 모욕하고 자유무역을 훼손한 것"이라는 글을 올린 점을 들면서 한국 정부 내에서 대일 비판의 최선봉에 선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조 후보자가 내정 사실이 발표된 뒤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조선 침략을 물리쳤던 이순신 장군의 한시 구절을 인용하며 검찰개혁 등의 과제를 추진하겠다는 의욕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도쿄신문은 조 후보자가 징용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한국인은 당연히 친일파라고 부르지 않을 수 없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는 등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야당과 전문가, 언론을 비판해 왔다고 소개했다.

우익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신임 법무부 장관에 최측근을 발탁했다면서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 등을 지낸 조 후보자의 '이례'적인 법무장관 기용으로 검찰개혁이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산케이는 최 과기장관 후보자의 발탁 배경에 대해선 다른 매체와 마찬가지로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맞서기 위한 대응 카드로 분석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