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니 여교사, 학교 들어온 2.7m 비단뱀 맨손으로 잡아

송고시간2019-08-11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여교사가 학교에 들어온 2.7m 길이 비단뱀을 맨손으로 잡아 화제가 됐다.

11일 데틱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 마무주의 한 중·고교 운동장에 큰 뱀이 돌아다녔다.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

[일간 콤파스]

학생들이 뱀을 보고 동요하자 수학교사인 푸투 아유 수야스티니(27)가 자발적으로 나서 뱀을 잡았다.

용감한 학생 여러 명이 옆에서 뱀이 입을 열어 선생님을 물지 못하게 도왔다.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와 아이들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와 아이들

[리푸탄6]

수야스티니는 "뱀을 잡아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뱀 때문에 아이들이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호들갑을 떨어 이런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약간의 공포감이 있었지만, 다들 불안해하는 것보다 빨리 뱀을 잡아서 서식처로 돌려보내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 학교 교장은 인근 주민들에게 뱀을 안전한 곳에 옮겨달라고 부탁했다.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
맨손으로 2.7m 뱀 잡은 인도네시아 교사

[데틱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