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트럼프, 미사일 발사 용인' 北담화는 미일 이간책"

송고시간2019-08-12 10: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위성 간부 "'모든 사정 미사일 불용' 日과 분리 시도"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북한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용인하고 있다며 일련의 미사일 발사를 정당화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데는 미국과 일본을 이간시키려는 계산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NHK방송이 12일 방위성 당국자의 말을 따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해 사정이 짧은 것은 문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11일 발표한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일련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대통령까지도 아주 작은 미사일 실험이라고 말해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실험을 용인하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를 스스로 정당화한 셈이다.

북한, 10일 함흥 발사체 발사 장면 공개
북한, 10일 함흥 발사체 발사 장면 공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은 채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판 전술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추정이 제기된다. 2019.8.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이에 대해 일본 방위성의 한 간부는 "지난 7일 열린 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 모든 사정의 탄도미사일 폐기를 위해 긴밀히 연대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했다"면서 "인식에 차이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이용해 사거리에 관계없이 미사일 발사를 용인하지 않는 일본과 미국을 떼어 놓으려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앞서 북한이 6일 발사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단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발사 당일인 6일에도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우리나라(일본)에 중대한 위협이자 심각한 과제"라며 당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를 열어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일 양국의 입장에 차이가 없다는 전제하에 북한의 동향을 주시하며 냉정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이라고 NHK가 전했다.

lhy501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