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7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회전문 인사·폴리페서' 논란에 "청문회서 답하겠다"

송고시간2019-08-12 10:22

댓글57댓글페이지로 이동

나흘째 인사청문 준비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조국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조국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1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12일 나흘째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간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회전문 인사, 폴리페서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했다.

취재진이 "회전문 인사에 대한 비판을 어떻게 생각하나", "폴리페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 사직 계획이나 다른 대안이 있나", "검찰은 '괴물'이라는 생각이 여전히 유효한가" 등의 질문을 했으나 조 후보자는 "질문 사항이 있으실 것 같은데, 인사청문회 때 답변 드리겠다"고 짧게 답했다.

이후에도 질문이 이어지자 조 후보자는 "제가 제 일하도록 해주세요"라고 말하고 사무실로 올라갔다.

조국 '회전문 인사·폴리페서' 논란에 "청문회서 답하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조 후보자를 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사법개혁 적임자'라고 평가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어 조 후보자는 순탄치 않은 인사청문회를 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조 수석의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 검증 실패 논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와 관련한 민간인 사찰 의혹, 서울대 복직·휴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 소셜미디어(SNS) 활동 등을 문제 삼고 있다. 이 중 검찰 수사로 이어진 민간인 사찰 의혹의 경우 지난 4월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야당은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퇴임 2주일 만에 바로 법무부 장관에 기용된 데 대한 비판도 이어가고 있다. 2011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권재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을 때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최악의 측근 인사, 회전문 인사"라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조 후보자 자녀의 외고 진학과 54억7천600만원의 재산 형성 과정 등 개인 신상에 대한 검증도 함께 이뤄질 전망이다.

cho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